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송혜교는 나이 안 먹나 봐…어깨 쇄골까지 우아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송혜교가 미모를 자랑했다.

최근 이나겸 메이크업 아티스트의 인스타그램에는 "오늘..교 언니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송혜교는 그레이 컬러의 드레스를 입고 가녀린 어꺠와 쇄골을 드러내고 있다. 매니큐어도 그레이 컬러로 '깔맞춤' 했다. 휴대전화를 바라보며 집중하고 있다. 투명한 피부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이목구비까지 흠 잡을 데 없다.

1981년생으로 만 41세가 되는 송혜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송혜교는 문동은 역을 맡아 '태양의 후예' 이후 다시 한번 김은숙 작가와 호흡을 맞춘다. 문동은은 끔찍한 학교폭력의 피해자로 가해자와 방관자 모두를 향해 온 생을 걸고 복수를 계획하는 인물이다.

사진= 송혜교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