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與, 국민 ‘개·돼지’ 취급” 비판한 유승민에 홍준표 “침묵이 도와주는 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댓글 남겨

세계일보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1일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논란을 비판한 유승민 전 의원을 향해 “대통령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는 침묵하는 게 도와주는 거 아닐까요”라고 말했다.

홍 시장이 만든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따르면, 홍 시장은 ‘유승민 의원이 그나마 옳은 소리 하네요’라는 게시글에 전날 이같은 내용의 댓글을 달았다.

홍 시장이 해당 댓글을 남긴 글에는 “잘못된 것은 잘못된 거라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유 의원 같은 분들이 많이 계셔야 한다. 여러 가지 이유로 준표 형은 말을 아끼고 있는 것 같지만 최소 준표 형도 유 의원과 같은 입장이라고 생각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세계일보

유승민 전 의원이 지난달 29일 오전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윤 대통령에 대해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유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에 대해 “대통령실이나 우리 당이나 국민을 개돼지로 취급하는 코미디 같은 일을 당장 중단하고 이 문제는 깨끗하게 사과하고 지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대구 경북대학교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 주제의 특강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온 국민이 지금 청력 테스트를 하는 상황”이라며 “먹고 살기가 얼마나 힘든데, 국민이 얼마나 기가 막히겠나”며 이같이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런 문제로 이 중요한 임기 초반에 시간을 허비하는 게 너무나 답답하다”며 “대통령이 잘하고 우리 당도 잘해야 총선에 희망이 있는 거지 이대로 가면 총선은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기 초반 국민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는 게 굉장히 중요하고, 국민의 지지를 받기 위해서는 국민이 신뢰하고 지지를 보낼 만한 그런 일을, 그런 태도와 그런 자세와 그런 정책을 대통령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전 대표 징계를 둘러싼 당내 상황과 관련해서는 “이준석 대표 사퇴는 처음부터 잘못됐다. 그 배후에 대통령이 있는 거 아니냐는 의심을 받는 지경까지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 상납 의혹이 작년 12월에 불거졌는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으면 그때 정리를 했어야지, 대선 때 지방선거 때 실컷 이용하고 이제와서 제거하니 얼마나 무리한 일이냐”고 물었다.

또 “윤리위가 만약 ‘양두구육’이라는 그 네 글자로 이준석 대표를 제명하거나 탈당 권유를 하면 세상 사람들이 웃지 않겠나”며 “대통령 막말 두고 온 나라가 이렇게 시끄러운데 대통령 막말은 괜찮고 사자성어는 안 되냐, 너무나 코미디 같은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는 법원에 갖고 가서 시간을 허비할 일이 아니다. 대통령이고 당이고 나서서 이 대표하고 정말 어떤 정치적인 해결책을 찾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차기 당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전당대회 출마는 생각 전혀 안 해 왔다. 정해진 게 전혀 없다”면서도 “한 가지 분명하게 결심한 건 나라를 위해서 제가 해야 할 일이 있다면 꼭 하겠다는 것”이라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대구·경북지역에서 국민의힘 대표 적합도 1위를 했다는 소식에는 “그게 제일 반갑다”면서 “우리 당에 대한 신뢰가 너무 약한 상태라 저에 대한 기대가 나타난 것으로 생각한다”고 자평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