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뇌진탕 증세에도 출전 강행한 쿼터백 논란...담당자 해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이애미 돌핀스 쿼터백 투아 타고바일로아가 뇌진탕 증세를 보였음에도 출전을 강행했다가 경기 도중 실려나가며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그의 출전을 허용한 전문의가 해고됐다.

'ESPN' 등 현지 언론은 2일(이하 한국시간) NFL 선수노조가 그의 출전을 허용한 신경외과 자문의를 해고했다고 전했다.

타고바일로아는 지난 9월 26일 버팔로 빌스와 홈경기 도중 머리 뒷부분을 부딪힌 이후 걷다가 쓰러지는 등 명백한 뇌진탕 증상을 보였다. 그럼에도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경기에 남았고, 4일 뒤인 30일 신시내티 벵갈스와 원정경기에 출전해도 좋다는 진단까지 받았다.

매일경제

마이애미 쿼터백 타고바일로아는 지난 신시내티와 원정경기 도중 뇌진탕으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는 결국 더 큰 사고로 이어졌다. 신시내티와 경기 2쿼터 도중 상대 선수 조시 투포우의 태클에 색을 당하며 넘어지는 과정에서 필드에 머리를 부딪힌 뒤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들것에 실려 경기장을 떠나야했다.

뇌진탕과 목 부상 진단을 받은 그는 현재 뇌진탕 치료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예상 복귀 시기조차 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그는 버팔로와 경기 하프타임을 비롯해 이후 매일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럼에도 의료진이 이상을 발견하지 못한 것.

NFL 선수노조가 조사에 착수했다. ESPN은 조사 결과 자문의가 "몇 가지 실수"를 한 것이 발견됐고 그 결과 해고로 이어졌다고 소개했다.

거친 신체 접촉이 많은 종목 특성상 풋볼은 뇌진탕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그중에서도 특히 이번 사건은 명백한 뇌진탕 증세를 보인 선수를 제대로 보호하지 못하며 더 큰 부상으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현지 언론과 여론의 비난이 특히 더 집중되고 있는 모습이다.

타고바일로아는 앨라바마대 출신으로 2020년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5순위로 마이애미에 입단했다. 세 시즌동안 27경기에서 5502야드의 패스를 기록했다.

[휴스턴(미국)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