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일리, 'K-909' 출격…믿고 듣는 '귀호강' 컬래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에일리가 고품격 라이브로 명불허전 가창력을 뽐냈다.

에일리는 1일 방송된 JTBC 음악 프로그램 'K-909'에 출연해 후배들과 함께한 스페셜 무대로 귀 호강을 선사했다.

30대 대표 보컬리스트로 등장한 에일리는 10대, 20대 세대를 대표하는 릴리, 유주와 함께 스페셜 무대를 준비했다.

에일리는 릴리, 유주의 보컬 특성을 고려해 섬세한 디렉팅을 펼쳤고, 디테일도 놓치지 않는 열정으로 후배들과 합을 맞췄다.

에일리는 다양한 장르가 섞인 믹스 팝인 엔믹스 'O.O(오오)'를 파워풀한 가창력과 화려하고 강렬해진 퍼포먼스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그만의 매력을 발산했다.

본격적인 토크에서 MC 보아가 무대를 함께한 '밴드 라이브'에 대해 묻자 에일리는 "세 사람 색깔이 다르기 때문에 보컬이 돋보이기 위해 선택했다"며 "직접 편곡에도 참여했다"고 후배들을 아끼는 마음을 전했다. 또 에일리는 '가을에 어울리는 노래 한 소절' 요청에 '저녁 하늘'을 라이브로 소화하며 가을 감성을 물들였다.

마지막으로 에일리는 후배들과 함께 준비한 스페셜 스테이지에서 '위대한 쇼맨' OST 'This Is Me(디스 이즈 미)'를 노래했다. 마치 영화에 나오는 무대를 연상하게 하는 배경 속 에일리 특유의 파워풀한 가창력과 폭발적인 고음이 소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뿐만 아니라 에일리는 무대를 온전히 즐기는 모습과 함께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관객들에게 열정 에너지와 전율을 선사했다.

한편 에일리는 11월 5, 6일 양일간 대전에서 '2022 에일리 전국투어 콘서트 한 걸음 더'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이어 안양, 창원, 부산, 서울, 대구 등 전국 각지를 돌며 데뷔 10주년을 함께 할 계획이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김선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