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벼랑 끝 대치로...美 "결정적인 대응에 나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합병 시도는 사기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영토를 존중하고 수복 작전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우리는 무기 공급을 계속함으로써 우크라이나가 자국의 영토와 자유를 지킬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불법적 합병 시도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우선 러시아 중앙은행 총재를 비롯한 정부 당국자와 의원들에 제재를 가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토 동맹국에 대해서는 한 치의 땅도 지킬 것이라며 안보 공약을 재확인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미국은 동맹국과 함께 나토의 단 1인치도 지킬 준비가 돼 있습니다. 단 1인치도. 푸틴 선생, 내가 말하는 것을 오해하지 마시라. 단 1인치도 안 됩니다.]

미국은 특히 현지 시각 3일 최신 항공모함 제럴드 포드호를 대서양에 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프랑스 등 9개 국가와 합동 훈련을 하며 군사적 대응 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겁니다.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 위협에 고조시킨 데 대해서 는 미국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아직 구체적 징후는 없다면서도 러시아의 무모한 시도 가능성을 거듭 경고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이것은 알다시피 우리가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러시아와 직접 소통하는 것인데, 만약 러시아가 어두운 길로 접어든다면 미국이 결정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것도 포함해서 얘기하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우크라이나는 동북부 루한스크로의 진격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루한스크는 러시아가 점령해 자국 영토로 선언한 곳이어서 상황은 벼랑 끝 대치로 가고 있습니다.

YTN 강성웅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