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크러쉬 "제이홉 누나 결혼식 축가, BTS 앞 오디션 보는 느낌" (아는형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가수 크러쉬가 방탄소년단 제이홉 누나의 결혼식 축가를 불러줬다고 전했다.

1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는 가수 크러쉬, 비비, 연반인 재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곡 '러시 아워'로 BTS 제이홉과 호흡을 맞춘 크러쉬는 제이홉과 원래 아는 사이였냐는 질문에 "원래 친분이 있었다. 제이홉 누나 결혼식 축가를 해줬다. 제이홉이 부탁을 했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이홉은 "거기서 축가를 하는데 옆에 BTS 멤버 분들이 다 앉아있어 살짝 오디션 보는 느낌이었다. 다 월드스타시니까"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수근 등이 "우리 결혼식은 왜 안 왔냐"라고 억지를 부리자 "나 그때 어렸을걸?"이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이어 크러쉬는 당시 축가로 '뷰티풀'(Beautiful)을 불렀다며 라이브로 한 소절을 들려줬다.

사진=JTBC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