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2의 크래프톤'이 된 쏘카…우리사주 1인당 865만원 손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카쉐어링업체 쏘카가 30일 1만6000원에 마감해 지난달 22일 상장 당시 공모가 2만8000원보다 42.8%나 하락했다. 주가 하락으로 쏘카 직원 1인당 평균 865만원의 손실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이날 서울역 주차장에 주차된 쏘카 차량 모습.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장 이후 주가가 공모가보다 크게 떨어지면서 우리사주조합에 참여한 직원들이 대박은 커녕 대출이자 부담만 떠안게된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등의 공모주 참사 리스트에 쏘카도 추가될 기세다. 상장 6주차를 넘는 가운데 반등 한번 없이 흘러내리는 주가는 어느새 공모가 반토막 수준까지 밀렸다.

30일 증권가에 따르면 쏘카는 지난 26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간 1만7000원에서 1만5900원까지 6.76% 하락했다.

지난달 22일 상장 당시 공모가 2만8000원에서 43.2% 하락한 금액이다.

앞서 상장한 카카오뱅크 등의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스타트업)들과 달리 상장 초반에도 주가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상장 3일차인 지난달 24일 이후 공모가 2만8000원을 장중에도 넘어본 적이 없다. 쏘카는 주간 기준으로 6주 연속 하락세다. 이달 들어 20거래일 중 단 4거래일 오르고 16거래일 하락했을 정도로 맥 없는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쏘카 주가가 상장 이후 크게 하락하면서 IPO(기업 공개) 당시 우리사주조합에 참여한 직원들의 시름도 깊어진다. 쏘카는 IPO 당시 수요예측과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청약에서 매우 부진했는데 이같은 분위기는 우리사주조합도 마찬가지였다.

당시 쏘카는 우리사주조합분으로 72만8000주, 금액으로는 203억원 가량의 공모주를 배정했다. 하지만 실제로 들어온 우리사주조합 청약 규모는 28만6300주, 80억원 수준에 그쳤다. 이 회사의 직원수가 400명 수준임을 감안하면 1인당 715주, 대략 2000만원 정도를 청약한 셈이다.

매일경제

카쉐어링업체 쏘카가 지난달 22일 상장 이후 뚜렷한 반등 없이 지속적으로 주가가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자료 출처 = 구글 파이낸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다른 대어급 IPO 종목과 비교할 때 두드러지게 적은 금액이다. 대어급 IPO 종목의 직원 1인당 평균 우리사주 청약 금액은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13억6000만원, SK바이오팜 5억5000만원, 하이브 5억240만원, 카카오뱅크 4억9000만원, SK바이오사이언스 3억5300만원, 카카오게임즈 1억60만원 등이었다.

쏘카 주가가 상장 이후 공모가 절반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우리사주조합의 손실도 불어나고 있다. 쏘카 직원 1인당 평균 865만원의 손실이 발생한 상황이다. 직원 1인당 평균 2000만원 정도의 자사주를 샀는데 이 주식이 1135만원이 된 것이다.

주가가 현재 수준보다 더 떨어질 것 같아도 우리사주조합으로 받은 공모주는 현재 손절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우리사주 주식은 상장 이후 1년동안 의무보유해야 한다는 규정 탓이다. 이 때문에 SK바이오팜 등은 상장 직후 주가가 크게 오르자 직원들이 퇴사하고 우리사주 주식을 처분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