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양의 서커스’ 연출가 심장마비로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오픈리뷰 제공


세계적인 아트 서커스 그룹 ‘태양의 서커스’의 간판 연출가 프랑코 드라고네가 지난 30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9세.

드라고네는 1985년부터 1998년까지 ‘태양의 서커스’의 거의 모든 공연을 연출하며 흥행을 주도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알레그리아’(1994), ‘퀴담’(1996), ‘O’(1998) 등이 있다.

1952년 남부 이탈리아에서 태어난 드라고네는 어린 시절 벨기에로 이주해 벨기에 몽스 왕립 예술학교에서 연극을 공부했다. 2000년에는 자신의 이름을 건 공연 제작사 ‘드라고네’를 창립하고 작품 활동을 이어갔다.

제작사 ‘드라고네’는 캐나다의 팝스타 셀린 디옹의 콘서트 연출을 맡기도 했으며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홍콩 마카오 등에서 여러 수중 쇼를 제작해 공연해왔다.

‘태양의 서커스’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아이콘이자 선구자이였다”면서 “‘태양의 서커스’를 전 세계적으로 성공하는 데에 귀중한 기여를 했다. 그의 죽음으로 업계는 큰 별을 잃었다”고 애도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