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쓰레기봉투 안에서 '꿈틀'…"숨도 못 쉬게 꽁꽁 묶었더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남서 쓰레기봉투 담긴 4개월 강아지 발견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강남에서 살아있는 어린 강아지가 쓰레기봉투 안에 담긴 채 버려지는 일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1일 동물보호단체 케어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새벽 4시쯤 서울 강남 학동의 한 길거리에 있는 쓰레기봉투 안에서 살아있는 강아지가 발견됐다.

단체 측은 “750그램밖에 되지 않는 4개월 된 강아지는 파란색 쓰레기봉투에 구겨진 채 넣어졌다”며 “숨도 쉬지 못하게 비닐을 꽁꽁 묶어놓았고 봉투 위에는 고무패드를 올려놓았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사진=케어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조됐던 당시 강아지는 한쪽 눈이 부어있었고 일어서지도 못하는 상태였다. 현재 강아지는 강남구청 협력 동물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는 향후 강아지를 기증 및 입양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직접 치료를 해주기 위해서다. 또한 경찰이 CCTV 등을 통해 파악한 용의자를 상대로 동물학대 혐의로 고발 조치 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