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토' 가비X김호영, 키도 주눅들게 하는 퍼포먼스 최강 조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가비와 김호영이 받아쓰기보다 퍼포먼스에서 더욱 강점을 보이며 큰 웃음을 줬다.

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라치카의 가비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출연했다.

김호영은 "방송으로 볼 때도 붐이 굉장히 성의 없이 하더라"며 "라디오 할 때는 일어서서 하더니 어딜 앉아있느냐"고 호통을 쳤다. 키는 공감하며 "일 좀 줄이라고 해라"라고 말했다. 김호영은 이에 그치지 않고 "'놀토' 분위기 다운될 때 다 네 탓이다"고 말해 다른 출연진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김호영은 뮤지컬 '킹키부츠'에 나온다. 김호영은 "제 첫 공연이 전석 매진이었다. 그래서 '흥행 배우'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키는 김호영의 엄청난 활력에 힘들어하면서 "기운이 싸운다"고 말했다. 김호영은 무슨 말이냐며 키의 옆에 가서 "우린 친해질 수 있다. 텐션 끌어올려라"고 했다.

가비는 '놀토' 멤버들의 댄스를 교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가비는 박나래가 춤을 제일 잘 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동현에 대해서는 테크닉이 좋다고 평가했다. 문세윤은 춤을 잘 따라 하고 춤 선이 예쁘다고 한다. 가비가 말한 교정 대상은 바로 신동엽이었다. 가비는 "춤을 출 때 표정이 중요하다. 그런데 표정이 늘 새침하다. 땅을 보고 있다"고 했다. 신동엽은 "속으로 늘 '지금 이게 뭐 하는 짓이지' 생각한다. '그래, 일하자'라고 생각하며 한다"고 털어놨다. 가비는 표정을 쓰지 않아도 되는 댄스 동작을 알려줬다. 골반을 튕기는 안무였다. 신동엽은 망설였지만 주변의 동생들이 "일하자"고 부추겨 신동엽을 일으켰다. 신동엽은 무표정으로 골반 튕기는 댄스를 선보였다.

1라운드에서는 샤크라의 '한'에 도전했다. 그런데 문제가 3초도 되지 않았다. 앞부분을 놓치고 뒷부분을 들으려고 했던 출연자들은 당황했다. 키는 숨소리처럼 들리는 부분에도 가사가 있다고 했다. 박나래는 "ASMR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동의했다. 김호영은 받아쓰기를 시작하자 급격히 말수가 줄었다. 한해가 "같은 분이 맞나 싶다"고 놀리자 김호영은 "조용히 해"라며 부끄러워했다. 다시 듣기 찬스를 사용한 뒤 가비가 정답존으로 향했다. 가비는 답안을 부른 뒤 "입에 안 붙는다"라며 걱정했고, 오답이었다.

초성 힌트를 사용했다. 전혀 예상하지 않은 초성이 공개됐다. 출연진은 입짧은햇님이 정말 맛있게 먹는 연포탕을 꼭 먹기 위해 꼴찌 다시 듣기 찬스까지 사용하기로 했다. 꼴찌는 신동엽이었다. 다시 들은 뒤 첫째 줄 '다짐했다'를 완성했다. 이때 키가 뭔가 의심이 되는 듯 "'다짐했다'가 아니다"고 말했다. 문세윤이 "결심이야?"라고 무심하게 물었다. 키는 문세윤의 말을 듣고 결심이라고 주장했다. 과거의 기억이 떠올랐다는 것. 김호영은 '결심했다'로 답안을 바꿨다. 그리고 바꾼 게 정답이었다. 다들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간식 게임에서는 약밥을 걸고 가자 격정 드라마 퀴즈에 도전했다. 김호영이 먼저 맞혔지만 제목과 가수의 순서를 틀리게 말했다. 가비는 이정현의 '아리아리'를 맞히고 격정적인 퍼포먼스로 스튜디오를 휘저었다. 김호영이 임상아의 '뮤지컬'을 맞힌 뒤에는 즉석에서 뮤지컬 퍼포먼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키는 아이브의 '애프터 라이크'를 맞혔는데 가비의 기세에 밀려 퍼포먼스에 실패했다. 키는 "채령 이후 또 말렸다"며 가비의 기운에 감탄했다. 엄정화 '배반의 장미'에 맞춰 합동 뮤지컬을 꾸몄다. 김동현은 뮤지컬의 매력이 푹 빠졌다. 마지막으로 god의 '어머님께' 뮤지컬로 대미를 장식했다. 붐은 감동적인 연기에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