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이경, 유재석 집들이 선물 상품권 액수에 감격 "형 사랑해요" (놀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배우 이이경에게 상품권을 선물했다.

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기상캐스터'와 '이경이네 집들이' 특집이 공개된 가운데 이이경의 새로운 집이 공개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기상캐스터' 특집에 대해 "저희들이 준비한 기상캐스터는 잠자리에서 일어나서 어떤 일을 하거나 일상을 준비하는 순간까지를 직접 해설해 드리는 기상 캐스터라는 순서이다. 실험적으로 시도하기 때문에 이 코너에 대한 거취는 알 수 없다"라며 설명했다.

유재석은 "새벽 5시 43분.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다. 멤버 가운데 한 사람의 집을 찾아왔다. 이분은 내일모레 이사를 앞두고 있다. 직접 기상하는 모습을 전달하기에는 이분만큼 좋은 상대가 없다 해서 급하게 추석 연휴 마지막 날 이 코너를 준비했다"라며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이이경의 집에 들어가기 위해 이이경 매니저와 통화를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유재석은 어쩔 수 없이 벨을 눌렀고, 집 안에서 아무런 반응이 없자 이이경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이경은 "이거 꿈이냐"라며 당황했고, 결국 직접 문을 열어줬다.

이후 유재석은 이이경과 인터뷰했고, "눈 뜨자마자 인터뷰를 하고 있는데 요즘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고민은 뭐냐"라며 물었다.

이이경은 "요즘 사실 이런 생각을 많이 했다. 지금까지 일을 정말 쉼 없이 했는데 저는 번아웃이라는 게 안 올 줄 알았다. 늘 에너지가 넘쳐서 '난 또 할 수 있어'라고 했다. 외롭지는 않은데 적적하고 심심함이 막 달려들더라"라며 털어놨다.

유재석은 "인생을 살다 보면 이런 헛헛함이 온다. 이런 번아웃이 오지 않도록 본인을 컨트롤해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다"라며 맞장구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이경은 이사를 마친 후 멤버들에게 집들이를 하자고 말했다. 멤버들은 기습으로 이이경의 집을 찾아갔고, 이이경 매니저의 도움을 받아 집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이이경은 외출한 상황이었다. 이이경 매니저는 이이경에게 연락해 스케줄 핑계를 댔고, 이이경은 곧바로 귀가했다.

특히 유재석은 멤버들에게 "미리 여기 와 본 친구 없지? 이삿짐을 날랐다든가"라며 의심했고, 이이경은 "노코멘트하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미주와 박진주는 이이경과 러브라인을 형성했고, 유재석은 "소름. 다들 이 집에 와서 뭔가를 궁금해했다. 유일하게 이 집에 대해 궁금해하지 않은 한 사람이 있었다. 진주"라며 못박았다. 박진주는 "저는 이경이 집이 하나도 안 궁금해서 그렇다"라며 해명했다.

정준하는 "미주가 웬만하면 성질내고 그러는데 머뭇댄다"라며 미주를 지목했고, 미주는 끝내 "안 왔다니까"라며 소리를 쳤다.

그뿐만 아니라 멤버들은 집들이 선물을 건넸고, 유재석은 상품권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이이경은 상품권 액수를 확인하자마자 "형 사랑한다"라며 유재석을 끌어안았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