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7세 나이 차 '다정한 부부' 혼인신고.."부끄럽고 죄송, 열심히 살겠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효정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유튜브 '다정한 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7세의 나이 차로 화제를 모은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고 알렸다.

이들 부부는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혼인신고 사실을 밝히며 혼인관계증명서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남편 전동기씨와 아내 옥순자씨는 이틀 전인 지난달 27일 강원도 동해시에서 혼인신고를 했다. 두 사람이 공개한 혼인관계증명서에 따르면 남편 전씨는 1984년생, 아내 옥씨는 1947년생이다.

옥씨는 "10월에 간단하게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지만 여건이 안 돼서 어쩔 수 없이 결혼식을 못 올릴 것 같다"며 "결혼식 올리고 혼인신고를 순서대로 하려고 했는데 혼인신고부터 먼저 했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식 하는데 돈이 좀 들어가더라. 저는 나이도 있고, 남편은 어려도 부모가 안 계셔서 서로 (돈을) 모아서 해야 한다"고 사정을 전했다.

옥씨는 "호적에서는 나이 차이가 37세, (실제로는) 36세 차다. 제가 만약 자식을 낳았으면 남편이 막내 아들뻘"이라며 "부끄럽고 죄송하지만 헤어지지 않고 열심히 살겠다"고 덧붙였다.

남편 전씨도 "잘 살겠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제가 태어나서 40년 동안 최고로 행복하고 뜻깊은 날"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yojhy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