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혹사4' 속초 콘도 살인 암매장 사건 전말…범인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속초 콘도 살인 암매장 사건을 다룬다.

1일 방송하는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4 (이하 당혹사4)'에서는 속초 암매장 미스터리를 다룬다.

이날 방송에서는 ‘묻혀버린 사건’인지 ‘누군가의 소설’인지, 21년째 의견이 분분한 어떤 살인 사건에 대한 공방으로 문을 연다. 2001년 속초 경찰서에 강도 혐의로 검거된 한 남자가 과거에 살인을 저지른 적이 있다는 첩보가 입수된다.

매일경제

‘당혹사4’ 속초 암매장 사건을 다룬다.사진=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사 끝에 경찰은 그에게서 친구 둘과 함께 콘도 투숙객을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냈고, 세 사람이 지목한 공동묘지 인근에서 마대자루에 담겨 암매장된 시신을 찾아냈다.

이에 강도 살인혐의로 기소된 3인조에게 1심 재판부는 각각 무기징역과 징역 20년 등을 선고했다. 이렇게 마무리되는 듯 보였던 사건이 놀라운 반전을 맞게 된 것은, 1년 4개월 뒤.

항소심 재판부는 모든 것이 허위자백이었다는 3인조의 주장을 인정하며 무죄를 선고했다.

더욱 놀라운 건 발견된 시신이 누구인지, 왜 그곳에 묻혀 있었는지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채, 시신마저 감쪽같이 사라져 버렸다는 사실이다.

당시 3인조가 자백한 살인 사건은 정말 세상에 없었던 이야기일지 3인조의 자백이 모두 허위라면, 3인조가 지목한 장소에서 발견된 마대자루 속 시신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지 알아본다.

변영주 감독은 3인조의 변호인 입장에서, 배우 봉태규는 3인조를 수사한 경찰과 검찰의 시선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특히 봉 배우는 “3인조의 자백이 지나치게 구체적”이란 의혹을 제기하며, 당시 시신이 발견된 공동묘지에 근무했던 이를 찾아 결정적인 증언을 들어왔다. 발견된 백골 사체의 복장마저 3인조가 당시 살해했다고 언급한 피해자의 인상착의와 같은 브랜드였다는 사실에 멤버들은 큰 충격에 빠지고 말았는데.

2심에서 극적인 반전으로 3인조의 무죄를 이끌어낸 김남근 변호사의 생생한 반증까지 더해지며, 멤버들은 미혹迷惑과 불혹不惑사이를 넘나드는 열띤 공방을 이어갔다.

한편 속초 암매장 미스터리 편은 1일 오후 8시 35분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4'에서 공개된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