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호중, ‘아리스’와 보랏빛으로 밝힌 전국투어 콘서트 ‘ARISTRA’ 본격 시작…감동과 전율의 향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김호중'(사진=생각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김호중이 전국투어 콘서트 ‘아리스트라’ 첫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김호중은 지난 9월 30일 올림픽 체조경기장(케이스포돔)에서 ‘2022 KIM HO JOONG CONCERT TOUR [ ARISTRA ]’(이하 ‘아리스트라’)의 시작을 알린 가운데, 관객들의 폭발적인 환호 속 첫 번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먼저 오는 2일 공개되는 신곡 ‘나의 목소리로’ 무대로 ‘아리스트라’의 포문을 연 김호중은 ‘천상재회’, ‘우산이 없어요’, ‘약속’, ‘지금 이 순간’ 등 다채로운 무대는 물론, 오케스트라와 밴드, 그리고 김호중의 목소리를 접목시킨 역대급 퍼포먼스들로 관객들과 소통했다.

‘아리스트라’는 전국에 있는 김호중 팬덤 ‘아리스’들이 오래 기다린 전국투어 콘서트인 만큼, ‘아리스’들의 갈증을 씻겨준 김호중의 깊은 울림과 감동이 공존하는 무대들은 현장을 감탄으로 물들이기 충분했다.

무대 구성 또한 돋보였다. 플로어석은 물론 2층과 3층 관객석 모두가 잘 보일 수 있게 곳곳에 대형 전광판이 설치됐으며, 김호중 또한 돌출무대와 리프트를 적극 활용하면서 관객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호흡했다.

김호중은 그동안 자신을 향해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준 ‘아리스’에게 보답하기 위해 3시간 30분이라는 시간 동안 클래식부터 트로트까지 다양한 무대로 ‘아리스’들과 호흡하는가 하면, ‘아리스트라’를 찾아준 관객들에게 진심 어린 메시지들을 통한 감사의 인사까지 잊지 않았다.

특히 아티스트와 팬의 관계를 넘어 하나의 별로써 현장을 보랏빛으로 환하게 밝힌 김호중과 ‘아리스’는 ‘아리스트라’를 통해 더욱 가깝게 호흡하며 함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