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성남FC' 공소장에 "이재명, 정진상과 공모" 적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남FC의 후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어제 당시 성남시 실무자였던 공무원과 전 두산건설 대표를 재판에 넘겼는데요,

검찰이 공소장에 해당 공무원이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진상 정무조정실장과 함께 '공모'했다고 적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두산 건설이 성남FC에 50억원의 후원금을 내고 용지 변경 혜택을 받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에 대해 이재명 대표측은 "아직 공소장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조재영 기자(joja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