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란 남동부 경찰서 습격‥'반정부' 히잡 시위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국에 체포됐던 '히잡 미착용' 여성의 의문사를 둘러싸고 반정부 시위가 확산하는 이란에서 무장 괴한들이 경찰서를 습격해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남동부 시스탄-바-발루치스탄주의 자헤단에서 무장 괴한들이 경찰서를 습격했습니다.

이들은 금요 예비를 나온 사람들 사이에 숨어 있다가 모스크 인근에 있는 경찰서를 공격했습니다.

이날 공격으로 최소 19명이 목숨을 잃었고, 15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관영 타스님 통신은 사망자 중 혁명수비대 정보기관의 수장이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국영 매체들은 경찰서를 공격한 괴한들을 '분리주의자'라고 규정했지만, 구체적으로 이들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경찰서 습격 사건이 발생한 시스탄-바-발루치스탄주는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과 맞닿은 곳으로 이란의 전체 31개 주 가운데 경제적 형편이 가장 좋지 않은 곳입니다.

이곳은 히잡을 쓰지 않아 체포됐던 20대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지난달 의문사한 뒤 2주간 이란 전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확산하는 가운데서도 평온한 상태를 유지해 왔습니다.

이번 공격이 최근 반정부 시위와 관련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시스탄-바-발루치스탄주에 거주하는 발루치족과 아랍계 소수민족은 이번 시위를 주도하는 쿠르드족과 마찬가지로 이란 정부의 차별을 규탄하고 자치권 확대를 주장해왔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이 밖에도 소셜미디어에는 이라크와 접경한 남부 후제스탄주 주도 아바즈에서 시민들이 `압제자에 죽음을` 등 구호를 외치며 시위하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여성들은 히잡을 벗고 시위했고 차들도 경적을 울리며 동참했지만 이란 국영 매체들은 아바즈의 시위 상황은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테네시대학 강사이자 이란 보안 기관 전문가인 사에이드 골카르는 월스트리트저널에 "당국이 인터넷을 차단하면서 테헤란의 시위가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는 가운데 변경지역의 소수민족 저항이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시위를 진압하는 특수부대가 테헤란에 집결한 상태여서 지방 사람들은 지금을 시위에 나설 기회로 여긴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주간 시위 과정에서 당국이 집계한 사망자는 43명, 부상자는 500여 명에 달합니다.

신정연 기자(hotp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