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붐 기강 잡는 김호영 "'놀토'서 성의 없다, 어딜 앉아있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놀라운 토요일' 1일 방송

뉴스1

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김호영이 붐과 키를 능가하는 에너지를 자랑했다.

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라치카의 가비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출연했다.

김호영은 "방송으로 볼 때도 붐이 굉장히 성의 없이 하더라"며 "라디오 할 때는 일어서서 하더니 어딜 앉아있느냐"고 호통을 쳤다. 키는 공감하며 "일 좀 줄이라고 해라"라고 말했다. 김호영은 이에 그치지 않고 "'놀토' 분위기 다운될 때 다 네 탓이다"고 말해 다른 출연진의 열띤 호응을 얻었다. 김호영은 뮤지컬 '킹키부츠'에 나온다. 김호영은 "제 첫 공연이 전석 매진이었다. 그래서 '흥행 배우'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키는 김호영의 엄청난 활력에 힘들어하면서 "기운이 싸운다"고 말했다. 김호영은 무슨 말이냐며 키의 옆에 가서 "우린 친해질 수 있다. 텐션 끌어올려라"고 했다.

가비는 '놀토' 멤버들의 댄스를 교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가비는 박나래가 춤을 제일 잘 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동현에 대해서는 테크닉이 좋다고 평가했다. 문세윤은 춤을 잘 따라 하고 춤 선이 예쁘다고 한다. 가비가 말한 교정 대상은 바로 신동엽이었다. 가비는 "춤을 출 때 표정이 중요하다. 그런데 표정이 늘 새침하다. 땅을 보고 있다"고 했다. 신동엽은 "속으로 늘 '지금 이게 뭐 하는 짓이지' 생각한다. '그래, 일하자'라고 생각하며 한다"고 털어놨다. 가비는 표정을 쓰지 않아도 되는 댄스 동작을 알려줬다. 골반을 튕기는 안무였다. 신동엽은 망설였지만 주변의 동생들이 "일하자"고 부추겨 신동엽을 일으켰다. 신동엽은 무표정으로 골반 튕기는 댄스를 선보였다.

aaa3077@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