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불후', 싸이→브브걸까지…특별한 순간 선사한 국군의 날 특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불후의 명곡'이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하며 완벽한 무대를 선사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는 제74주년 국군의 날 특집으로 꾸며졌다.

조이뉴스24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완벽한 무대를 선사했다. [사진=KBS 2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봄여름가을겨울, 싸이, 정선아, 알리, 라포엠, 비비지, 박군, 정해철, 이진봉, 데이식스, 조환지, 정성화, 정인, 브레이브 걸스 등이 출연했다.

무대를 연 정성화는 뮤지컬 '영웅'의 메인 테마곡인 '영웅'을 열창했다. 무게감 있는 목소리로 진중함을 더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라포엠은 '비목'을 불렀다. 네 명의 목소리로 완성된 '비목'은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정선아는 우아한 자태로 무대에 서 '아름다운 나라'를 불렀다.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곡을 완성, 전율을 일게 만들었다.

오랜만에 팬들과 만난 데이식스 멤버 김원필, 강영현, 윤도운은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를 불렀다. 에너지 넘치는 무대로 관객에게서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이어 공개한 곡은 '입영열차 안에서'였다. 밴드 음악으로 재탄생한 '입영열차 안에서'는 원필, 영현의 음색으로 매력이 더해져 울림을 선사했다.

또한 공군 군악대에 복무 중인 조환지는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지금 이 순간'을 불렀다. 군부대 공연으로 화제가 된 브레이브걸스는 군인들의 환호성을 자아내게 했고 비비지는 관객과 함께 무대를 완성했다.

알리는 가수이자 군인의 가족으로 무대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정인은 '오르막길'을 불렀고 봄여름가을겨울과 전 출연진은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싸이는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 첫 곡은 '연예인'으로 수많은 국군 장병들과 관객들의 열기 가득한 반응을 자아냈다.

싸이는 '연예인' 무대를 마치고 "60주년, 70주년도 함께했고 오늘도 이렇게 왔다. 올해에 많은 사랑을 받은 노래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겠지만, 앞줄의 장병분들이 좋아해주실 것 같다"라며 'That That'을 열창했다.

이어 싸이는 관객들의 환호를 받으며 "한 곡 더 불러드리고 돌아가도록 하겠다. 아낌없이, 남김 없이 내일 일어나도 후회 없이미친듯이 뛰어보도록 하겠다. 행복해서 뛰는 게 아니다. 뛰어서 행복하다"라며 마지막으로 '예술이야'를 불렀다. 모든 관객을 뛰게 만든 싸이는 콘서트 예매 1순위다운 면모를 발휘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