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 새 코너 '기상캐스터'→이이경 깜짝 집들이 "리얼이 쉽지 않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MBC '놀면 뭐하니?' 방송캡쳐



'놀면 뭐하니?' 멤버들이 이이경 깜짝 집들이에 실패했다.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의 기상캐스터부터 이이경 깜짝 집들이가 전파를 탔다.

이날 연휴 마지막 날 월요일 새벽 유재석은 "실험적으로 시도를 해보는 '유재석의 기상캐스터'입니다. 날씨를 전해주시는 기상 캐스터 분들이 계시지만 저희들이 준비한 기상 캐스터는 잠자리에서 일어나서 어떤 일을 하거나 일상을 준비하는 순간까지 저희가 직접 해설해 드리는 기상 캐스터다. 실험적으로 시도를 하기 때문에 향후 이 코너의 거취는 알 수 없다"라며 차안에서 새로운 코너를 소개했다.

유재석은 "지금 시간이 5시52분입니다. 저희가 이곳이 투투경이 사는 곳이다. 한번도 와본적이 없지만 매니저분이랑 둘이서 살고 있거든요. 그런데 투투경이 아침형 인간이다. 그걸 넘어 새벽형인간이다. 기상하는 모습을 전달해 드려야 하는데 불이 켜져 있다는 소리가 있다. 매니저에게 문을 열어 달라고 부탁하려고 했는데 매니저가 워낙 친해서 말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 집에 들어갈 방법이 없는 상태입니다. 전화하면 깨고 벨 누르면 깬다. 계획이랑 많이 달라졌다. 이경이가 잠을 잘 못 잔다. '놀면 뭐하니?' 같은 빅버라이어티를 하게 되면 고민이 많아진다"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유재석이 결국 이이경에게 전화를 걸었다. 유재석의 전화를 받은 집이라는 이이경은 자고 있었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미안한데 문 좀 열어주고 다시 잘래? 투경아 저기 너 벨소리 못 들었냐?"라고 물었고 이이경은 "꿈 아니었나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제일 좋은게 문을 꿈결에 열어주고 너는 다시 꿈이구나 하고 자면 된다"라고 말했고, 이이경은 "지금 촬영인가요? 그것만 얘기해주세요. 촬영이면 저 바지라도 입고 나가게요. 이거 꿈인가?"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며칠 후 유재석은 "이경이가 이사를 했는데 제가 '기상캐스터'라고 모든 걸 준비했는데 이경이 집에 못 들어가서 벨을 누르고 들어갔다. 방문한다고 얘기를 안 했다. 매니저한테는 방문할거라고 얘기를 해뒀다. 이경이가 언제든지 와도 된다고 얘기했었다"라며 멤버들과 몰래 집들이를 가기로 했다. 멤버들이 집에 들어가는데 성공했지만 집에 없는 이이경에 당황했다.

이미주는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깔끔하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은 "이경이 전에 살던 집 가봤는데 그 집 전세금에 맞춰서 가다 보니까 집이 계속 좁아진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이경이를 맞이할 준비를 해야지"라고 말했고 정준하가 문 앞에 있는 이이경을 발견했다. 기막힌 타이밍에 신봉선은 "망했어 이거 오늘 망했어"라고 소리쳤다.

유재석은 "내가 미나가 얘기하니까 생각 났는데 미리 여기 와 본 친구 없지?"라고 물었고, 정적이 흘렀다. 멤버들이 미주와 박진주만 의심하자 신봉선은 "왜 나라고 생각은 안무도 안해?"라고 섭섭해했다. 유재석은 "다들 이 집에 와서 궁금해했다. 유일하게 이 집을 궁금해 하지 않은 한사람이 있다. 진주"라며 박진주를 지목했지만 박진주는 "저는 진짜 이경이 집이 하나도 안 궁금해서 그렇다"라며 부정했다. 그리고 하하가 러브라인에 행복해했다.

한편 JMT 직원들이 첫 출근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