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마약 배우' 오명 벗은 이상보 "응원에 힘 얻어 잘 헤쳐나갈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약 혐의에서 벗어난 배우 이상보가 심경을 밝혔다.

1일 이상보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달랑 문자 하나의 통보로 진실이 쉽게 묻히지않길"이라며 "하나씩 하나씩 수많은 이름모를 분들의 격려와 응원에 힘을 얻어 순리대로 잘 헤쳐 나가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30일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이상보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마약을 투약했다고 볼 증거가 없다는 것.

지난달 10일 이상보는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긴급체보됐다. '약에 취해 길을 걸어다니는 남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이상보를 체포한 것. 하지만 이상보는 마약 투약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가족사 등 자신의 개인적인 이유로 복용한 우울증 약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국과수 정밀감정 등을 거쳐 '마약 배우'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었다.

이상보는 2006년 데뷔해 지난해에는 KBS 2TV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주인공 오하준으로 출연했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김선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