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음중' 김영철, EDM 트로트로 컴백…매력만점 '막가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철이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능력을 마음껏 펼쳤다.

김영철은 1일 오후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 출연해 새 싱글 '막가리' 컴백 무대를 선보였다.

컴백 무대 전 인터뷰에서 김영철은 “오랜만에 '막가리'로 돌아왔다”라며 신곡 '막가리'를 소개했다. 이어 “3시간 반 만에 녹음을 끝낸 사람이 세 사람이라고 하더라. 임영웅, 송가인, 김영철이다”라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고, 화제를 모았던 '월화수목금토일' 표정 변화 연기로 본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날 김영철은 프로페셔널한 스포츠 강사를 연상시키는 스타일링과 헤어밴드 등의 액세서리를 장착하고 무대에 등장했다. 눈에 확 튀는 색감의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김영철은 중독성 넘치는 '막가리' 무대로 2년 9개월 만의 컴백을 알렸다.

김영철은 중독성을 유발하는 EDM 리듬에 따라 하기 쉬운 포인트 안무를 배치해 흥이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사랑아 퀵 퀵 퀵'이라는 가사에서는 손하트를 빠르게 선보였고, '이별은 슬로우 슬로우'에서는 손을 번쩍 들어 천천히 흔들면서 포인트를 줬다. 에너제틱한 퍼포먼스와 엔딩 포즈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김영철은 지난달 29일 EDM 트로트 '막가리'를 발매하며 2년 9개월 만에 신곡으로 돌아왔다. '막가리'는 임영웅의 '인생찬가', 장윤정의 '어머나'를 작곡한 '히트 메이커' 윤명선 작곡가가 작사, 작곡한 원곡을 2022년 EDM 트로트 버전으로 리메이크한 음원이다.

코미디언부터 라디오 DJ, 작가, 개가수(개그맨+가수)까지 매사에 진심으로 임하는 '매진남' 김영철은 '막가리'로 역대급 흥을 유발하며 자신만의 히트곡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영철은 각종 음악 방송을 통해 '막가리' 무대를 선보이고 있으며, 코미디, DJ, 가수 등 다채로운 활동으로도 팬들과 만남을 이어간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김선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