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론 머스크, 시판용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사진=연합뉴스 제공


[뉴스웨이 배태용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를 공개했다. 향후 수백만 대를 생산해 2만 달러 이하로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AP·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팰로앨토에서 열린 '테슬라 AI 데이' 행사에서 옵티머스 시제품을 소개했다.

그는 "대량 생산되는 로봇은 문명을 변화시킬 잠재력이 있다"면서 "로봇이 풍요로운 미래, 빈곤이 없는 미래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가 지난 2월 개발됐다고 밝힌 버전의 옵티머스는 모델은 외부로 부품과 전선 등이 드러난 모습이었다. 옵티머스는 무대에서 복잡한 동작을 선보이지는 않았으나 테슬라는 사전에 제작된 동영상을 통해 옵티머스가 상자를 들어 옮기거나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화분에 물을 주는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머스크는 "이 로봇은 방금 보여준 것보다 실제로는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지만 무대에서 넘어지는 것을 보여주고 싶지는 않다"며 "옵티머스를 개선하고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아직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의 휴머노이드 로봇은 뇌가 없어서 혼자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없다"면서 "테슬라는 앞으로 옵티머스를 성능이 매우 우수한 로봇으로 만들고 수백만 대를 양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로봇 가격은 2만 달러(2800만원) 이하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테슬라는 이날 행사에서 차세대 옵티머스도 선보였다. 무게 73㎏의 이 모델은 2.3kWh 배터리팩을 가슴에 장착하고 내장 칩과 작동장치로 팔다리를 스스로 움직일 수 있는 성능을 갖출 예정이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