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재석 "'놀면 뭐하니?' PD, 김태호·나영석과 비교돼…불면증 생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박창훈PD를 안쓰러워했다.

1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유재석은 '기상 캐스터' 코너를 맞아 이이경의 집 앞을 찾아갔다.

이날 휴일 마지막날 깜짝 촬영을 하게 된 상황에 메인MC인 유재석, 메인PD 박창훈, 메인 작가 등 제작진 출연진 고참들이 모였다. 유재석은 "막내들이 아니라 우리가 모였다, 내가 봤을 때 이게 맞다"라고 했다. 그러나 박PD는 "그래도 이건 아닌 것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창훈PD는 최근 '놀면 뭐하니' 출연에 대한 가족들의 반응을 이야기하며 "가족들은 되게 좋아하는데, 두 번째 나올 때 노비로 나와서 집안이 별로 (분위기가) 안 좋다"라고 했다.

유재석은 "박창훈PD의 경우에는 이 프로그램을 맡으면서 동시에 김태호PD와 비교를 당하고 요즘에는 기사로 나영석PD와 비교가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PD가)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 열심히 하고 있는데 호되게 채찍질을 당하고 있다"라며 "너무 채찍질 당하니까 '안쓰럽다'라는 반응이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박창훈PD는 "내가 예능국에 있으면 다들 와서 어깨 쓱 토닥이고 간다"라고 주변의 반응을 말하기도. 유재석은 "나름 재미있게 하고 있는데 멤버(구성원) 구성이 바뀌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라고 했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