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터질 것 같아?..통통해진 구혜선, 반려견 보내고 많이 힘들었나[Oh!쎈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민경훈 기자]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포토월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09.30 / rumi@osen.co.kr


[OSEN=선미경 기자 연기자 겸 화가, 영화 감독인 구혜선이 ‘고무줄 몸무게’로 핫한 관심을 받고 있다. 오랜만에 참석한 공식석상에서 이전과는 다른 통통한 몸매로 등장했기 때문. 구혜선은 “마음이 힘들었다”라며 팬들에게 직접 근황을 알렸다.

구혜선은 지난 달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진행된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구혜선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는데, 다이어트에 성공해 46kg이었던 이전의 모습과는 사뭇 달라진 통통한 자태였다.

특히 이날 구혜선은 몸매가 드러나는 미니스커트에 화려한 문의 투피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미니스커트로 각선미를 그대로 드러냈지만, 원버튼으로 잠근 재킷은 몸을 심하게 조이는 모습이라 팬들을 놀라게 한 것.

OSEN

구혜선은 통통하게 볼살이 올라 귀여운 이미지의 비주얼로 변신했다. 통통하게 오른 볼살로 39살로 보이지 않는 동안 비주얼을 완성했기 때문. 인형 같은 이목구비의 미모는 여전했다. 구혜선은 개인 SNS를 통해서 “제27회 춘사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개막식에 왔어요”라며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살이 오른 구혜선의 모습은 걱정을 사기도 했다. 일부 팬들은 구혜선의 건강을 걱정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마음이 조금 힘들어서 살이 쪘어요. ‘부산국제영화제’에는 꼭 회복해서 갈게요. 부국제에서 5일, 6일에 만나요”라는 글을 남기며 쿨한 반응을 보여줬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혜선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랫동안 함께 해왔던 반려견 감자가 하늘나라에 갔다고 전한 바 있다. 그는 “감자는 영원히 제 마음 속에서 달릴 거고 또 영원할 거예요”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던 바. 구혜선은 방송을 통해서도 자주 감자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던 만큼 팬들도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구혜선이 최근 좋지 않은 소식을 전했던 만큼, 반려견을 떠나 보내고 심적으로 힘든 시간을 보낸 것 아니냐는 추측이다. 구혜선이 외적인 변화에 직접 “마음이 힘들었다”라고 밝힌 만큼 팬들의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seon@osen.co.kr

[사진]OSEN DB, 구혜선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