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눈에 전화금융사기 송금책 알아본 비번 경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전화금융사기로 가로챈 돈을 조직으로 보내던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화금융사기 송금책이라는 사실을 한눈에 알아본 사람은 쉬는 날 우연히 현금인출기에 들렀던 경찰관이었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행범으로 체포한 20대 A 씨에게 경찰관이 이후 과정을 설명합니다.

[지구대 경찰관 : (휴대전화를) 나중에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본인이 달라고 하면 증거로 우리가 조사하고 나면 전화기를 돌려받을 수 있어요.]

전화금융사기 조직에 돈을 보내던 A 씨를 포착한 사람은 부산 서면지구대 소속 윤진호 경사입니다.

쉬는 날 집 근처 현금인출기에 우연히 들어갔던 윤 경사 눈에 A 씨 수상한 행동이 포착된 겁니다.

수사 부서에서 일할 때 전화금융사기 사건을 자주 다루다 보니 송금책이라고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윤진호 / 부산 서면지구대 : (눈치챌까 봐) 밖으로 잠시 나가서 범인 동태를 살펴보니 미리 앞으로 메고 있던 가방 속 현금다발을 백만 원 단위로 꺼내 가지고 그걸 무통장 입금하는 모습을 다시 보게 돼서….]

경찰관 신분을 밝힌 윤 경사는 A 씨를 체포하면서 전화금융사기 조직과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를 지울 수 없도록 휴대전화를 '비행모드'로 바꾸는 기지를 발휘하기도 했습니다.

A 씨는 해운대지역에서 피해자를 만나 1,260만 원을 가로챈 다음 총책 지시에 따라 택시를 타고 현금인출기가 있는 이곳으로 이동했습니다.

체포 당시 5백만 원은 이미 조직으로 보낸 뒤였는데 경찰은 가지고 있던 760만 원을 압수하고 송금한 돈에 대해서는 지급 정지 요청을 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전화금융사기에 가담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김종호입니다.

YTN 김종호 (ho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