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민영·재력가 열애설' 하루만에…친언니 사외이사 사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배우 박민영의 친언니인 박모씨가 인바이오젠 사외이사를 사임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달 29일 인바이오젠 사외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 3월 29일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로 선임된지 9개월 만이다.

박민영의 친언니는 박민영이 인바이오젠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K씨와 열애설이 난지 하루 만에 사외이사를 사임한 것. 지난달 28일 디스패치는 박민영이 강씨와 열애 중이며, 강씨에 대해 은둔형 재력가라고 소개했다. 인바이오젠 뿐 아니라 비덴트, 빗썸라이브 등 다수의 사업에서 실질적 소유주라고 주장했다. 또 다수의 부를 축적한 과정에 대한 의문도 품었다.

박민영 측은 이틀만에 침묵을 깨고 입장을 밝혔는데 '박민영은 이미 열애설 상대와 이별했으며, 언니도 사외이사 사임 의사를 전했다'고 해명했다.

인바이오젠은 키오스크와 신발을 제조하는 업체로 올 상반기 매출 63억원, 영업손실 25억원을 올렸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김선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