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박진 해임안 강행처리 민주주의 아냐…변종 의회독재" 반격(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거대 보이스피싱 집단…조작된 가짜뉴스 정쟁 이용해"

"명분없는 공격 이재명 사법리스크 방어 위한 힘자랑…후안무치'

뉴스1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의원들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를 앞두고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 상정에 반대하는 손 피켓을 들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9/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국민의힘은 1일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비판과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를 두고 '의회민주주의를 무너뜨렸다', '후안무치',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 등으로 비판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결의안 강행처리는 민주주의가 아니다"라며 "토론과 설득, 대화와 타협이 없는 다수결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권성동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당과 함께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MBC를 싸잡아 겨냥하며 "조작선동에 대한 인센티브는 놀랍도록 유사하다"며 "민주당과 MBC가 조작선동에 매달리는 이유는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방기해왔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멀리는 김대업 사건부터 최근 생태탕 선동까지 도대체 민주당 인사들이 무슨 정치적 책임을 졌는가"라고 반문하며 "오히려 민주당은 각종 의혹에 거짓말을 반복하는 사람을 당 대표로 만들어주었다.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MBC 역시 마찬가지"라며 "광우병 조작선동을 한 사람들은 영전에 영전을 거듭했다. 송일준 PD는 광주 MBC 사장을 거쳐, 지난 지방선거 때는 민주당 나주시장 후보 경선까지 참여했다. 최승호 PD는 문재인 정부 하에서 MBC 사장을 했다. 조능희 PD는 MBC 노조위원장과 기획편성본부장을 하다가, 현재 MBC플러스 사장으로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MBC가 자막조작사건의 본질을 계속 호도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의 본질은 민주당과 MBC가 결탁하여 자막조작을 통한 외교참사 미수 사건"이라고 했다.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윤 대통령이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수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도대체 잘한 게 뭐가 있다고 그리 국민 앞에 당당하냐'고 비판한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를 겨냥, "정쟁에 앞장서는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국민 앞에 즉시 사죄하라. 도대체 민주당의 후안무치는 어디까지인가"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조작된 가짜 뉴스에 부화뇌동하고, 이를 정쟁에 이용하고 있는 세력은 바로 민주당"이라며 "국정혼란 유발과 정언유착 의혹에 대한 사과와 반성은커녕, 민주당은 또다시 거대의석의 힘으로 의회민주주의를 무너뜨리며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일방적으로 통과시켜, 외교논란의 책임을 정부에 떠넘기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이 '외교논란 유발자' 민주당과 박홍근 원내대표의 국론 분열 획책이 아니었는가. 박 원내대표가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국민 앞에 사죄하고 국익을 위한 마음으로 지금의 논란을 멈추고 국회를 민생의 장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민주당은 제1야당 힘자랑은 내려놓고 즉각 협치의 길에 나서길 바란다"고 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장관들에 대한 명분 없는 공격이 국민들 눈에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한 힘자랑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탄핵과 해임을 운운하며 힘으로 밀어붙이는 '변종 의회독재'에 대해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pkb1@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