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리그2 현장리뷰] '기다려라 PO' 서울 이랜드, 부천 3-0 격파...'6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하근수 기자(목동)] 서울 이랜드 FC가 FC안양에 이어 부천FC1995까지 격파, 승격 플레이오프 진출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서울 이랜드는 1일 오후 4시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42라운드에서 부천에 3-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서울 이랜드(승점 48, 45득)는 6위로 도약했으며, 부천(승점 60, 50득)은 4위에 머물렀다.

[선발 라인업] '까데나시vs요르만' 서울E-부천, 한 팀은 고꾸라진다

서울 이랜드 FC(3-5-2) : 윤보상(GK) - 이재익, 한용수, 김연수 - 채광훈, 김정환, 김선민, 츠바사, 황태현 - 이동률, 까데나시

부천FC1995(3-5-2) : 이주현(GK) - 김강산, 닐손주니어, 이동희 - 조현택, 김준형, 김호남, 최재영, 박창준 - 요르만, 한지호

[전반전] '츠바사 선제골→김정환 멀티골' 서울 이랜드 골잔치

치열한 신경전 끝에 서울 이랜드가 결실을 맺었다. 전반 15분 윤보상 롱볼이 깊숙한 지역까지 전달됐다. 까데나시가 헤더로 살려낸 기회를 김정환이 버텨냈다. 흘러나온 세컨볼을 츠바사가 강력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물꼬를 튼 서울 이랜드가 더욱 강하게 몰아쳤다. 전반 17분 박창준이 걷어낸 볼이 오히려 김정환에게 연결됐다. 페널티 박스 좌측 모서리에서 찬스를 잡은 김정환이 과감히 슈팅했고, 볼은 우측으로 정확히 빨려 들어가며 쐐기골이 됐다.

부천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1분 박스 안에서 조현택이 헤더로 전환을 시도했다. 순간 침투에 성공한 박창준이 슈팅했지만 윤보상이 슈퍼 세이브로 저지했다. 서울 이랜드는 두 차례 이어진 코너킥 역시 침착하게 막아내면서 위기를 넘겼다.

서울 이랜드가 골잔치를 시작했다. 전반 25분 김정환이 하프 라인에서 김준형과 몸싸움을 이겨낸 다음 돌파를 시도했다. 속도를 높여 진입한 김정환은 우측 구석으로 낮게 깔린 슈팅을 성공시켜 멀티골이자 서울 이랜드 3번째 득점을 완성했다. 전반전은 서울 이랜드가 3-0으로 앞선 채 끝났다.

[후반전] 반격 나선 부천, 굳히기 들어간 서울 이랜드 뚫지 못했다

양 팀 모두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서울 이랜드는 이동률을 빼고 김인성을 넣었으며, 부천은 김호남을 불러들이고 안재준을 투입했다. 후반 10분 높은 위치까지 전진한 황태현이 컷백을 받아 슈팅했지만 크로스바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부천은 후반 14분 김준형과 최재영을 대신해 송홍민과 이시헌을 출격시키며 승부수를 던졌다. 서울 이랜드는 김정환과 까데나시를 빼고 박준영과 아센호를 넣으며 굳히기에 들어갔다. 뒤이어 츠바사가 나오고 김원식까지 들어가면서 수비가 강화됐다.

부천은 만회골을 위해 분투했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서울 이랜드는 교체 자원들을 활용하며 침착하게 맞섰다. 남은 시간 팽팽한 긴장감이 이어졌지만 추가 골은 터지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서울 이랜드의 3-0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경기결과]

서울 이랜드 FC(3) : 츠바사(전반 15분), 김정환(전반 17분, 전반 25분)

부천FC1995(0) :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