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익수 감독, 팬 앞에서 마이크 잡았다..."내가 봐도 미흡한 점 많아" [서울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고성환 기자] 대구FC에 또 덜미를 잡힌 안익수 FC서울 감독이 팬들에게 직접 미안함을 전했다.

FC서울은 1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K리그1 34라운드에서 대구FC에 2-3으로 패했다. 팔로세비치와 일류첸코가 한 골씩 기록했지만, 멀티골을 기록한 세징야와 결승골을 터트린 제카를 막아내지 못했다.

이날 패배로 서울은 직전 라운드에 이어 또다시 대구에 무릎 꿇으며 승점 41점(10승 11무 13패), 8위에 머물렀다. 반면 2연승을 달린 대구는 승점 38점(8승 14무 12패)을 만들며 9위 자리를 지켰다.

경기 후 안익수 감독은 "수호신 분들 앞에서 마이크를 잡았다. 죄송하게 생각한다. 해야 할 일이 많은 시기인 것 같다. 경기가 끝났을 때 FC서울이 더 나은 모습으로 존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묻자 안 감독은 "팬분들은 당연한 말씀을 했다고 생각한다. 이유도 필요 없다. 결국은 경기장 내에서 FC서울답게 열정적으로 싸우고 후회없이 팬들의 성원에 보답해야 한다. 내가 봐도 미흡한 부분이 많아서 죄송할 따름"이라고 답했다.

서울은 지난 경기에 이어 이번에도 역습에 당했다. FA컵 4강에서도 대구와 만나는 서울로서는 걱정이 큰 상황. 안 감독은 "경기가 끝났으니 또 분석해서 준비를 해야 한다. 준비한 부분이 경기장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날 서울의 양 풀백은 평소와 달리 직선적인 움직임을 가져갔다. 안 감독은 이에 대해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변화를 적용하려 노력했다. 매 상황에 따라 일어난 선수들의 변화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이어질지는 더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