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재욱, 분노한 처제와 독대…'폭주' 김선아 향한 경고 (디엠파이어)[포인트: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안재욱에게 서서히 위기의 그림자가 드리워진다.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3회에서는 집안싸움으로 번진 주성그룹 불법 승계 수사 사건으로 인해 나근우(안재욱 분)가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대한민국 굴지의 대기업인 주성그룹을 겨냥한 한혜률(김선아)의 성역 없는 수사는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주성그룹의 며느리이자 한혜률의 동생인 한무률(김정)은 당장 수사를 중단할 것을 종용했으나 한혜률을 비롯해 엄마 함광전(이미숙), 할아버지 함민헌(신구)까지 수사를 적극 지지해 자매 사이의 감정의 골은 깊어져 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입장이 난처해진 한무률은 전략을 바꿔 형부 나근우 공략하기에 나선다. 나근우는 예고도 없이 방문한 한무률을 보며 놀란 듯 했으나 그녀가 처한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독대 요청을 수락한다고. 한무률은 단도직입적으로 원하는 것을 요구하며 나근우에게 딜을 걸어 그를 당혹케 만들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한무률은 어떤 사진을 볼모로 나근우가 딜을 거절할 수 없게 작정한 듯 나선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한무률이 떠난 후, 고뇌에 빠져 있는 나근우의 모습을 통해 평범한 사진이 아님을 짐작할 수 있는 상황.

과연 한무률이 나근우에게 제시한 거래 조건과 그 거래와 함께 등장한 사진의 정체는 무엇인지, 한혜률의 종속변수로 살아가겠다는 나근우가 집안싸움 가운데에서 어떤 자세를 취하게 될지 모든 것이 하나 둘씩 밝혀질 이날 방송을 향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3회는 1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