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기자회견] '2연속 서울 잡은' 최원권 임시 감독, "FA컵도 허투루 준비하지 않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신인섭 기자(상암)] "최우선 목표는 잔류다. FA컵 4강도 큰 경기이기 때문에 간과할 수 없다. 홈이고 4강이기 때문에 허투루 준비하지 않겠다. 훈련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 선수들을 사용할 것"

대구는 1일 오후 2시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34라운드에서 서울을 3-2로 제압했다. 이로써 대구는 8승 14무 12패(승점 38)로 리그 9위에, 서울은 10승 11무 13패(승점 41)로 리그 8위에 위치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최원권 임시 감독은 "서울 원정 와서 경기하는 것이 쉽지 않다.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줘서 승점 3점을 얻을 수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올 시즌 원정 승이 없었는데, 서울이라는 큰 팀을 상대로 3점을 얻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날 대구는 세징야의 멀티골과 제카의 쐐기골로 서울을 제압했다. 특히 대구는 역습으로 서울의 뒷공간을 공략해 득점을 만들어 낸 것이 주효했다. 세징야의 선제골과 제카의 쐐기골은 준비된 역습 과정에서 나왔다.

최원권 임시 감독은 "(역습은) 팀의 색깔이다. 내가 대구에 온 이후 역습 축구를 배웠고, 어떻게 전개해야 하는지, 훈련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그동안의 역습 영상, 우리 플레이를 선수들과 공유하면서 선수들이 잘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결국은 선수들이 잘해준 것 같다"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공교롭게도 두 팀은 3경기 연속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지난 정규 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만났던 두 팀은 파이널 B에 돌입해 또 한차례 맞붙었다. 또한 오는 5일 2022 하나원큐 FA컵 4강에서 결승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우선 대구는 3경기 중 2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다가오는 FA컵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또한 2경기에서 무려 6골을 터트리며 서울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최원권 임시 감독은 "상성이 완전히 다른 팀과 붙으면 유리한 점이 있다. 서울은 포지셔닝과 볼 점유를 잘하는 팀이다. 따라서 뒷공간이 취약하다. 그 부분에 대해서 우리 선수단이 최적화된 것 같다. 상성이 잘 맞지 않았나 생각한다. 하지만 세징야, 제카가 득점할 수 있게 도와준 동료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고 이유를 밝혔다.

다가오는 서울전에 대해서는 "최우선 목표는 잔류다. FA컵 4강도 큰 경기이기 때문에 간과할 수 없다. 1군 선수단이 훈련을 열심히 한다. 나머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지 못해 마음에 걸린다. 이번 FA컵 때는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할 생각이다. 그러나 홈이고 4강이기 때문에 허투루 준비하지 않겠다. 훈련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는 선수들을 사용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원정 11개월 만에 승리에 대해 최원권 임시 감독은 "팬분들께 당연히 승리를 드려야 하는데, 못해왔다.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원정 때마다 많이 와주시고 성적이 좋지 않은데 응원해 주셔서 감사하다. 잔류 하나만 바라보고, 서포터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싶은 것이 바람이다"라고 고마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