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징야 멀티골' 대구, 서울 3-2 제압...17G 만에 원정 첫 승 [오!쎈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울월드컵경기장, 고성환 기자] 대구FC가 에이스 세징야의 멀티골에 힘입어 올 시즌 첫 원정 승리를 따냈다.

대구FC는 1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K리그1 34라운드에서 FC서울을 3-2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대구는 승점 38점(8승 14무 12패)을 만들며 9위 자리를 지켰다. 반면 서울은 직전 라운드에 이어 또다시 대구에 무릎 꿇으며 승점 41점(10승 11무 13패), 8위에 머물렀다.

홈팀 서울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경고 누적 징계에서 돌아온 일류첸코가 원톱을 맡았고 정한민-기성용-팔로세비치-조영욱이 2선을 구성했다. 정현철이 뒤를 받쳤고 김진야-오스마르-이상민-윤종규가 수비진을 구렸다. 양한빈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원정팀 대구는 3-4-3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제카-세징야-고재현이 최전방에 나섰고 케이타-이용래-황재원-장성원이 허리를 구성했다. 조진우-홍정운-정태욱이 백스리를 구축했고 오승훈 골키퍼가 골문에 자리했다.

전반 16분 기성용이 경기의 포문을 열었다. 오스마르의 패스를 받은 기성용이 먼 거리에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공은 빗맞으며 골문 옆으로 벗어났다.

대구가 전반 29분 첫 슈팅을 만들어냈다. 정태욱의 정확한 전진 패스를 받은 제카가 그대로 속도를 살려 좌측을 파고든 후 슈팅까지 시도했다. 그러나 제카의 왼발을 떠난 공은 힘없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세징야가 환상적인 단독 드리블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38분 역습 상황에서 공을 잡은 세징야는 수비 두 명을 떨쳐낸 후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세징야의 세 경기 연속 득점이었다.

OSEN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이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정한민을 빼고 나상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대구는 교체 없이 선발 11명을 그대로 내보냈다.

서울이 반격했다. 후반 4분 기성용의 패스가 수비에 맞고 굴절되며 팔로세비치에게 향했다. 그는 곧바로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날려봤으나 오승훈 골키퍼의 멋진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서울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7분 조영욱이 과감한 돌파 과정에서 홍정운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팔로세비치가 침착하게 골키퍼를 속여내며 동점골을 터트렸다.

대구가 재차 앞서 나갔다. 후반 15분 장성원이 우측면을 완전히 무너뜨린 뒤 정확한 컷백 패스를 내줬다. 이를 받은 세징야는 곧바로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며 멀티골을 뽑아냈다. 세징야는 유니폼을 벗어 팬들에게 보여주는 리오넬 메시의 세레머니까지 선보였다.

대구가 한 발 더 달아났다. 후반 22분 제카가 빠른 속도로 정현철을 따돌리며 좌측면을 완전히 파고들었다. 이후 제카는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3-1을 만들었다.

후반 35분 서울이 추격을 시작했다. 프리킥 상황에서 이상민이 머리로 공을 떨궈줬고, 쇄도하던 일류첸코가 발을 갖다 대며 만회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추가 득점은 나오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대구의 3-2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이로써 올 시즌 원정에서 9무 7패에 그치고 있던 대구는 17경기 만에 귀중한 원정 첫 승을 따내게 됐다.

OSEN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finekosh@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