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한미동맹으로 북핵 압도적 대응"…美사령관 "같이 갑시다"(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4주년 국군의날 기념사 "한미 '행동하는 동맹' 구현"

최원일 함장 등 경축연 참석…대통령실 "계룡대, 제복영웅에 대한 신뢰"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연병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열병식을 하고 있다. 2022.10.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일 건군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저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과 이번 순방을 통해 한미 안보 동맹을 더욱 굳건히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고도화는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체제(NPT)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북한 정권은 이제라도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비핵화의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를 통해 미 전략자산의 적시 전개를 포함한 확장억제 실행력을 더욱 강화했다. 미국 로널드 레이건 항모강습단과 한미 연합해상훈련을 실시했다"며 "앞으로 정부는 한미 연합훈련과 연습을 보다 강화해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는 ‘행동하는 동맹’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압도하고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국형 3축 체계를 조속히 완성하여 대북 정찰감시 능력과 타격 능력을 획기적으로 보강할 것"이라며 "전략사령부를 창설해 육·해·공군이 따로 운용해온 첨단전력을 통합하고 우주, 사이버를 비롯한 새로운 영역에서의 안보 역량을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다양한 위기와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4차 산업혁명에 기반한 첨단 과학기술을 국방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국방혁신 4.0을 통해 국방태세를 재설계하여 안보 환경에 최적화된 과학기술 강군으로 도약해야 한다.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민간의 우수한 첨단과학 기술을 국방 전 분야에 접목하고 인공지능 기반의 유·무인 복합체계를 구축하여 첨단·비대칭 전력을 신속하게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우리 장병들이 만족할 수 있는 병영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병사 봉급의 인상과 의식주의 획기적 향상, 간부들의 지휘‧ 복무 여건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며 "국군통수권자로서 우리 군을 깊이 신뢰하며 제복 입은 영웅들이 존중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했다.

뉴스1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연병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특수전요원들이 합동 특공무술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2022.10.1/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식이 모두 끝난 뒤 경축연을 열어 1300여명의 내외 귀빈들을 환영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 군의 위용과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 능력을 보니 무척 자랑스럽고 든든하다"고 말했다.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은 축배 제의에서 "오늘 기념행사에서 선보인 한미동맹의 전력은 '힘에 의한 평화'를 지키기 위한 우리 힘의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막강한 힘을 보유한 팀의 일원인 게 다행이다"라고 했다.

라캐머라 사령관은 한국어 "같이 갑시다"를 외쳤고 참석자들은 "We go together"로 후창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 참전국 대사와 무관들에게는 "72년 전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의 손을 잡아줬기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또 최원일 천안함 함장과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 사무총장을 만나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최윤희 전 합참의장 등 군 원로들에게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우리 군이 뒷받침할 수 있도록 선배들이 후배들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재명 부대변인은 "계룡대는 육군·해군·공군 등 3군 본부가 있는 국군의 심장부"라며 "윤 대통령 취임 후 처음 열린 국군의날 행사를 국군 통합의 상징 장소에서 역대 최대 규모를 연 것은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고 보호하는 국군 통수권자로서 각오를 새기고, 희생과 헌신을 아끼지 않는 제복 입은 영웅들에 대한 윤 대통령의 신뢰와 존중을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yoos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