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팝업★]프리지아, 안면윤곽 고민했던 이유.."동그란 얼굴형이 싫어서 난리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프리지아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프리지아가 뷰티 팁을 전했다.

지난달 30일 프리지아는 유튜브 채널 'free지아'에 '뷰티 Q&A 기초 케어, 직각 어깨, 얇은 허리, 영양제, 향수'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프리지아는 "제 피부는 엄청난 건성이다. 예민하고 피부가 얇아서 민낯일 때 실핏줄이 보일 정도다. 피부가 뒤집어진다거나 그럴 일이 없어서 고등학생 때부터 기초 제품을 정착했다. 얇은 피부는 화장솜으로 닦아내는 게 안 좋다고 해서 닦토를 하지 않는다. 화장솜 끊어보기를 추천한다"라고 했다.

목주름 관리법으로 "저는 목주름이 진짜 없는 편이긴 하다. 높은 베개를 쓰거나 자세가 안 좋으면 목주름이 생긴다더라. 아이크림을 눈가와 목에 엄청나게 바르는 편이다. 눈꼬리, 다크서클, 눈 앞머리에 아이크림을 바른다. 좀 더 많이 짜서 목에 바른다"라고 이야기했다.

피부과 시술을 받았냐는 질문에 "일주일에 한 번씩 피부과에 간다. 레이저를 해야 피부가 드라마틱하게 변할 수 있다. 저는 일주일에 한 번씩 꾸준히 가서 관리하고 유지한다. 제가 받는 관리는 진정 관리, 수분 관리, 고주파 리프팅이다"라고 했다.

20대 초반을 떠올리며 "예전에는 화장을 안 지우고 잘 때도 많았다. 이제는 화장도 바로바로 지운다. 피부과에서 물을 많이 마시라고 해서 마시려고 한다. 물 많이 먹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했다.

직각 어깨, 가는 허리 비결로 "무용을 해서 그런 것 같다. 어깨는 타고난 것 같다. 초등학생 때부터 무용을 했다. 허리는 운동을 한다"라고 말했다.

얼굴형에 대해서도 말했다. 프리지아는 "내 동그란 얼굴형이 대학교 2학년 때까지 싫었다. 그래서 엄마한테 안면윤곽, 턱 수술을 해달라고 난리쳤다. 그런데 부모님이 동그란 얼굴형이 예쁜 시대가 온다고 하셨다. 그때 부모님의 말을 들은 걸 후회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향수를 공개하며 "몇 통째 쓰고 있다. 지속력도 좋고 고급스럽고 섹시한 향이다. 저는 향수를 잘 안 바꾸는 편이다"라고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