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민주당 신임 당대표 박홍근

박홍근 “尹, 기어이 국민과 정면대결” 권성동 “이재명 욕부터 찾아보길”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30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 3층 중회의실에 열린 '2022 더불어민주당-광주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 논란을 두고 양당 간 비판공세가 과열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은 끝내 국민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기어이 귀를 틀어막고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택했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전날(지난달 30일) 국회에서 김은혜 홍보수석을 통해 해임 건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뜻을 밝힌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연이은 부실, 비굴, 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의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며 “대한민국을 대표한 외교 무대에서 여실히 보여준 무능한 모습뿐만 아니라, 대본에도 없는 막말을 뱉어놓고는 이를 거짓으로 덮으려는 뻔뻔한 태도에 국민은 참으로 낯부끄러웠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를 들며 “출범 4~5개월 만에 역대 최저 수준인 대통령 직무수행의 ‘부정평가 첫째 이유로 외교’가 꼽혔다”고 했다. 전날 발표된 갤럽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24%, 부정평가는 65%로 집계됐다. 특히 부정평가 이유로는 외교(17%)가 가장 많았다.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3%), 진실하지 않음(6%), 국격 훼손·나라 망신(1%) 등이 뒤를 이었다.

박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 열에 일곱이 ‘해외 순방이 잘못됐다’고 답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사과와 용서를 구할 기회마저 연이어 내동이 친 윤 대통령이 결국 국민 앞에 백배사죄하고 책임자를 문책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강력하게 싸워나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진상 조사와 국민 소통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다음 주 돌입하는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의 외교라인에 대한 압박이 더 가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권성동 “민주당,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 해도 과언 아냐”



중앙일보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마포구 MBC문화방송 본사를 찾아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보도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의 지적에 페이스북을 통해 ‘욕설 프레임’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민주당은 MBC가 만든 미끼를 이용해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욕설 프레임’을 만들어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트위터로 어떤 욕설을 했는지부터 찾아보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또 ‘김대업 사건’과 ‘생태탕 선동’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MBC가 조작선동에 매달리는 이유는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방기해왔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김대업 사건은 16대 대통령 선거를 앞둔 2002년 전직 의정 부사관이었던 김대업이 당시 야당 대선주자였던 이회창의 아들 병역 비리은폐 의혹을 허위보도했다 실형을 받고 복역한 사건이다. 생태당 선동은 민주당이 지난 2009년 오세훈 서울시장의 가족과 처가의 땅이 대거 포함된 내곡동을 찾아 측량했다며 '땅 투기 의혹'을 제기한 사건이다.

권 전 원내대표는 “오히려 민주당은 각종 의혹에 거짓말을 반복하는 사람을 당 대표로 만들어줬다”며 “거짓말에 인센티브를 주기 때문에 당 전체가 조작선동에 매진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도 주장했다.

MBC에 대해서도 “광우병 조작선동을 한 사람들은 영전에 영전을 거듭했다. 송일준 PD는 광주 MBC 사장을 거쳐, 지난 지방선거 때는 민주당 나주시장 후보 경선까지 참여했다”며 “최승호 PD는 문재인 정부 아래에서 MBC 사장을 했고, 조능희 PD는 MBC 노조위원장과 기획편성본부장을 하다가, 현재 MBC플러스 사장으로 있다. 조작선동에 대한 인센티브는 민주당과 놀랍도록 유사하다”고 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의 본질은 민주당과 MBC가 결탁해 자막조작을 통한 외교참사 미수 사건”이라며 “이번 사태의 교훈은 조작선동에 미온적으로 대처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엄정 대응을 시사했다.

국민의힘은 최근 MBC가 윤 대통령의 발언을 왜곡하는 자막뉴스로 윤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한지혜 기자 han.jee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