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싹 다 오르네"…라면에, 과자에, 포장김치까지 '줄~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원유 가격 인상으로 '밀크플레이션' 우려…물가 상승세 지속 전망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식품업계 가격 인상이 줄을 잇고 있다. 올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에 따른 국제 곡물가격 상승과 최근 환율이 1천440원대까지 치솟으면서 수입 단가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소비자 물가 부담이 더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 자료를 보면 팔도는 이날부터 12개 라면 브랜드의 가격을 평균 9.8% 인상했다. 이에 팔도비빔면의 편의점 판매가격은 1천원에서 1천100원으로 올랐다.

아이뉴스24

서울의 한 대형마트 라면 판매 코너.[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빙그레도 과자 제품 6종의 가격을 13.3% 올려 야채타임, 쟈키쟈키, 스모키 베이컨칩 등의 편의점 판매가격이 1천500원에서 1천700원으로 인상됐다.

삼양식품도 원부자재 가격 인상을 이유로 사또밥, 짱구, 뽀빠이 등 3개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3% 올렸다.

국내 포장김치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대상도 이날부터 '종가집' 김치 가격을 평균 9.8% 인상했다.

오뚜기는 오는 10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11.0% 올리기로 했다. 대형마트 판매가 기준으로 진라면은 620원에서 716원으로, 진비빔면은 970원에서 1천70원으로 각각 오른다.

정부가 업체별 가격 인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10월 물가가 정점론'을 고수하고 있는데 일각에선 이런 물가 상승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7일 발표한 '고인플레이션 지속가능성 점검' 보고서에서 "원자재 가격 반등 가능성, 수요 측면의 물가 압력 지속 등으로 높은 물가 오름세가 예상보다 장기화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면서 "최근 물가 상승세는 과거 급등기에 비해 오래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도 지난달 19일 '주요 농자재 가격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국제 유가, 곡물 가격에 (원/달러) 환율까지 상승함에 따라 국내 농산업을 비롯한 제조업 원가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며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은 '글로벌 요인'이 주원인으로, 국제 정세 완화 이후에도 당분간 가격 상승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구체적으로 3분기 식용 곡물 수입단가지수는 192.7로 2분기보다 18.1% 상승하고 사료용의 경우 191.1로 무려 20.4% 비싸진다고 추정했다. 수입단가지수의 경우 지난 2015년 가격을 100으로 놓고 비교했다.

이에 따라 육류와 육가공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밖에도 내달 국내 원유(原乳) 가격이 오르면서 빵, 아이스크림 등의 가격도 줄줄이 오르는 이른바 '밀크플레이션(우유 값이 아이스크림, 커피, 빵값 등 인상을 불러오는 것)'이 발생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