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9월의 골 수상 불발…브렌트포드 토니 칩슛 선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30·토트넘 홋스퍼)의 ‘이달의 골’ 수상이 불발됐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은 1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2~2023시즌 EPL 9월의 골’ 수상자를 발표했다. 주인공은 브렌트포드 공격수 아이번 토니였다. 토니는 지난달 3일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6라운드 경기서 강렬한 슛을 터트린 바 있다. 후반 13분 감각적인 오른발 칩슛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9월의 골 후보 8개 중 2골이 올랐으나 아쉽게 수상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지난달 17일 레스터시티와의 8라운드서 나란히 나온 골이 관심을 받았다. 그 중 첫 번째는 시즌 첫 골이기도 하다. 후반 28분 수비 2명을 앞에 두고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성공시켰다. 두 번째 골은 후반 39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비슷한 지역에서 왼발로 감아 찬 것이다. 당시 손흥민은 3골을 몰아넣으며 토트넘의 6-2 대승을 이끌었다.

9월의 감독과 선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독차지했다. 이번 시즌 맨유 지휘봉을 잡고 EPL에 데뷔한 에릭 텐하흐 감독은 9월 치른 2경기에서 연승을 이끌었다. 텐하흐 감독이 이달의 감독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달의 선수로는 이 두 경기에서 맨유가 기록한 4골에 모두 관여(2골 2도움)한 마커스 래시퍼드로 선정됐다.

사진=AP/뉴시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