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기름값 하락세 지속…휘발유 8개월 만에 1700원 아래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9월 넷째 주 휘발유 값 전주 대비 26.7원 내린 1704.9원

더팩트

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 통계에 따르면 9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의 리터당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26.7원 내린 1704.9원으로 9월 둘째주부터 3주 연속 하락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박경현 기자] 국내 휘발유 평균 가격이 8개월 만에 리터당 1700원 아래로 떨어지는 등 기름값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휘발유 가격은 3주 연속, 경유는 2주 연속 하락했다.

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 통계에 따르면 9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의 리터당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26.7원 내린 1704.9원으로 9월 둘째 주부터 3주 연속 하락했다.

일별 통계를 보면, 지난달 28일 리터당 휘발유 평균 가격은 1698.78원으로 1700원 아래로 내려갔다. 일별 휘발유 평균 가격이 1700원 아래로 떨어진 건 지난 2월 9일(1697.01원) 이후 처음이다. 경유 판매 가격도 전주 대비 18.6원 내려간 1836.5원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유가가 가장 비싼 서울 지역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27.3원 낮아진 1772.8원이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지난주보다 36.4원 떨어진 1646.8원으로 집계됐다.

상표별로는 지에스(GS)칼텍스 주유소가 리터당 휘발유 가격이 1713.2원으로 가장 비쌌다. 알뜰 주유소는 1678.1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리터당 경유 가격도 지에스칼텍스가 1846.4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가 리터당 1812.4원으로 가장 낮았다.

국제 유가도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9월 넷째 주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배럴 당 87.3달러로, 지난주 대비 3.7달러 떨어졌다. 경유 평균 가격도 전주 대비 4.2달러 떨어진 119.5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석유공사는 "이번 주 국제 유가는 세계 경기 침체 우려, 허리케인 등에 따른 미국 석유 생산 일시 중단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pkh@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