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민주당 신임 당대표 박홍근

박홍근 “尹대통령, 국민과 정면대결 택해…낯부끄럽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받아들이지 않은 데 대해 "윤 대통령이 끝내 국민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민의 성난 마음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지금이라도 아집에서 벗어나 국민에게 사과하고 해임 건의를 수용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이 기어이 귀를 틀어막고 국민과의 정면 대결을 택한 것"이라며 "연이은 부실·비굴·빈손 외교라는 대참사극 연출자가 박 장관이라면 그 주인공은 윤 대통령"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대표한 외교 무대에서 여실히 보여준 무능한 모습 뿐 아니라, 대본에도 없는 막말을 뱉어놓곤 이를 거짓으로 덮으려는 뻔뻔한 태도에 국민은 낯부끄럽다"며 "윤 정부의 무능과 잘못으로 외교의 두 축인 국격이 심히 훼손됐다. 국익은 크게 손상됐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 장관을 향해서도 "과거 국회에서 '해임 건의를 계속 거부하면 중대 사태가 올 수 있고, 삼권분립의 헌법정신을 유린하고 변종 독재의 길을 표명하는 것'이라고 한 자신의 발언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자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민주당은 사과와 용서를 구할 기회마저 연이어 내동댕이친 윤 대통령이 결국 국민 앞에 백배사죄하고 책임자를 문책할 때까지 국민과 함께 싸우겠다"며 "당의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진상 조사와 국민 소통에 본격 나서겠다. 다음주 시작되는 국정감사에서 더 확실히 윤 대통령과 외교 라인의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