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대통령·이재명, 국군의날 행사서 악수…대선후 첫 대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개월만에 만나…'순방논란' 대치속, 별도대화는 없었던듯

정진석·이재명 나란히 앉아 이야기하는 모습도

연합뉴스

이재명 대표와 악수하는 윤석열 대통령
(계룡=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2.10.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박경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대선 후 처음 대면했다.

지난 3월 대선 당시 TV토론에서 만난 이후 7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의 영·미 순방 결과를 두고 대통령실·여당과 야당이 맹공을 퍼부으며 맞서는 가운데 이뤄진 대면이어서 정치권의 관심을 끌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에 나란히 참석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과 행사장에 먼저 도착해 단상 위 좌석에서 윤 대통령을 기다렸다.

행사 시간에 맞춰 윤 대통령 내외가 도착하자 여야 지도부는 일어나 박수로 맞이했고, 윤 대통령은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직접 인사한 것은 윤 대통령이 사열을 마친 뒤였다.

사열을 마치고 단상으로 올라온 윤 대통령은 다른 내빈들과 맨 앞줄에 앉은 정 비대위원장, 이 대표, 주 원내대표와 눈을 맞추며 악수와 함께 인사했다.

인사는 스치듯 짧은 순간에 이뤄졌다. 이후 행사가 끝날 때까지 별도의 대화 시간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윤 대통령 순방 도중 '비속어 논란' 같은 현안을 두고 이야기가 오갈 여유는 없었던 셈이다.

이 대표는 전날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속어 논란'을 두고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지 않나. 욕하지 않았나. 적절하지 않은 말을 하지 않았나"라며 윤 대통령을 직접 비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지난 8월30일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이 수석을 통해 윤 대통령과 '깜짝' 통화를 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 통화에서 "이른 시일 내 여야 당 대표님들과 좋은 자리를 만들어 모시겠다"고 했다.

이 대표 역시 민생 문제를 의제로 윤 대통령과의 회담을 요청하는 등 소통 의지를 밝혔으나 지금까지 회담은 성사되지 않았다.

순방 관련 논란과 관련 여당인 국민의힘이 표결에 불참한 가운데 민주당 주도로 국회에서 박진 외교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가결되고, 윤 대통령이 해임건의 수용을 거부하면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 간 회담은 더욱 요원해진 분위기다.

연합뉴스

대화하는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이재명 대표
(계룡=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건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2.10.1 seephoto@yna.co.kr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정 비대위원장과 이 대표가 가까이 앉아 이야기를 주고받는 모습도 보였다.

다만 두 사람 사이에서도 현안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kjpar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