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포츠타임] 공격·수비·주루 플레이까지 다 보여준 배지환, 멀티히트로 날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최민우 기자 / 임창만 영상기자] 피츠버그 파이리츠 배지환이 공수주 어느 하나 빼놓을 것 없는 만점 활약을 펼쳤습니다.

배지환은 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원정경기에 9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습니다.

이날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습니다.

배지환은 4회 이날 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습니다. 2사 3루 상황에서 배지환은 기습 번트를 시도했습니다. 타구가 조금 빨랐지만, 배지환은 전력질주로 1루를 향해 달렸습니다. 그리고 공보다 빨리 베이스를 밟으면서 내야안타를 기록했습니다. 그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타점까지 올렸습니다.

7회에는 장타를 쳤습니다. 배지환은 상대 투수 안드레 팔란테의 초구 97.5마일짜리 패스트볼을 가볍게 밀어 쳐 좌선상 2루타를 날렸습니다. 멀티히트가 완성된 순간입니다.

다소 낯선 포지션에 나선 배지환. 수비에서는 한 차례 실수를 저질렀습니다. 1회 1사 1루 때 폴 골드슈미트가 친 타구가 높게 떠올랐고, 배지환과 유격수 오닐 크루즈가 공을 쫓아갔습니다. 이때 배지환이 잡겠다는 신호를 보냈지만, 포구에 실패했습니다.

그러나 환상적인 수비로 앞선 실수를 지워냈습니다. 3회 2사 1,3루 위기에 몰린 피츠버그. 놀런 아레나도에게 큰 타구를 맞았습니다. 이때 배지환은 낙구지점을 확인하면서 발걸음을 옮겼고, 껑충 뛰어올라 공을 낚아챘습니다. 빠졌다면 대량 실점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 피츠버그는 배지환의 호수비로 위기에서 벗어났습니다.

배지환이 맹활약했지만, 피츠버그는 세인트루이스에 1-2로 패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