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야외야] 키움, 2023 신인 12명과 계약…김건희 2억20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키움(대표이사 위재민)이 2023 신인 선수 12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다.

1라운드에서 지명한 김건희(원주고)와는 계약금 2억2000만원에 입단 계약을 마쳤다. 김건희는 강하고 정확한 송구력을 가진 포수일 뿐 아니라 140㎞ 후반대의 빠른 공을 던지는 우완 파이어볼러로서의 재능도 가지고 있다.

계약을 마친 김건희는 “지명됐을 때는 실감이 나지 않았는데, 계약을 하니 실감도 나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팀에 반드시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라운드 전체 12번으로 지명한 김동헌(포수·충암고)은 1억5000만원, 16번 오상원(투수·선린인터넷고)은 1억1000만원에 각각 계약했다. 김동헌은 지난 4월 KIA와 단행한 박동원의 트레이드로 확보한 2라운드 지명권으로 지명한 선수로, 안정된 포수 수비와 장타력을 갖춘 유망주다. 오상원은 다양한 구종이 강점인 투수다.

3라운드에서 지명한 박윤성(투수·경남고)은 9000만원에 계약했다. 4라운드 이승원(내야수·덕수고)과 5라운드 송재선(외야수·한일장신대)은 각각 7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6라운드 우승원(내야수·충암고)과 7라운드 박성빈(포수·대전고)도 각각 5000만원에 입단을 확정했다. 8라운드 이호열(내야수·라온고)와 9라운드 변헌성(포수·유신고)은 각각 4000만원에, 10라운드 안겸(포수·배재고)과 11라운드 서유신(내야수·원광대)은 각각 3000만원에 계약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뉴시스, 키움히어로즈 제공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