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성동 "민주당, 거대 보이스피싱 집단…거짓에 인센티브"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MBC의 자막 조작 통한 외교참사 미수 사건"

"MBC, 언론이길 이미 포기…언론탄압 운운 자격없다"

"조작선동 미온대처 안돼…엄정대처로 뿌리 뽑아야"

이데일리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대표적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중 한 명인 권성동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태의 본질은 더불어민주당과 MBC가 결탁해 자막조작을 통한 외교참사 미수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을 통해 이번 비속어 논란을 ‘자목조작 사건’이라고 규정하며 “민주당과 MBC가 본질을 계속 호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MBC가 만든 미끼를 이용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욕설 프레임을 만들어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트위터로 어떤 욕설을 했는지부터 찾아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과 MBC가 조작선동에 매달리는 이유는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방기해왔기 때문”이라며 “멀리는 (이회창 전 신한국당 대선후보 아들 관련) 김대업 사건부터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 관련) 생태당 선동까지 도대체 민주당 인사들이 무슨 정치적 책임을 졌나”고 반문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재명 대표를 겨냥해 “민주당은 각종 의혹에 거짓말을 반복하는 사람을 당대표로 만들어줬다”며 “거짓말에 인센티브를 주기 때문에 당 전체가 조작선동에 매진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MBC를 향해서도 “광우병 조작선동을 한 사람들은 영전에 영전을 거듭했다”며 “조작선동에 대한 인센티브는 민주당과 놀랍도록 유사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를 두고 MBC는 언론탄압이라고 억지를 쓰고 있다”며 “사실을 탄압한 언론은 더 이상 언론이 아니다. 언론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집단이 어떻게 언론탄압을 운운한다는 사실 자체가 논리적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번 사태의 교훈은 조작선동에 미온적으로 대처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며 “죄악은 외면할 수록 성장하며 망각할 수록 반복된다. 엄정한 대응만이 그 뿌리를 뽑을 수 있다”고 정부·여당의 강경 대응에 힘을 보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