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트남 항해 中선박서 12명 죽었다…식중독 걸려 9명은 중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중국 화물선 선원들이 이송된 꼰다오섬 병원. 사진 VN익스프레스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해역에서 운항 중이던 중국 선박의 선원 21명이 식중독으로 사망하거나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

1일 현지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태국에서 출발해 중국으로 향하던 중국 국적 화물선 우저우 8호에서 식중독이 발생해 선원 21명 중 12명이 사망했고 나머지 9명은 중태다.

베트남 당국은 구조헬기를 동원해 선원들을 110㎞ 떨어진 꼰다오섬의 병원으로 이송했고, 우저우 8호를 안전한 곳으로 견인할 구조선을 보냈다.

구조헬기가 도착하기 전 이미 10명이 사망했다. 1명은 공항으로 가는 길에 숨졌고 나머지 1명은 병원에 이송된 뒤 숨을 거뒀다고 매체는 전했다.

당국자는 "사인은 식중독으로 추정되며 선원들의 국적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중국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선사 관계자는 "선원들이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고 들었지만 그들이 무엇을 먹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길이 225m, 폭 32m 크기의 이 배는 지난달 27일 태국 촌부리주에서 열대 식용작물인 카사바를 싣고 출발했으며, 오는 8일 중국 롄윈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