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히든싱어7' 엄정화 "유재석이 사비로 보컬 레슨비 내줘"..이정은·이효리도 지원사격 [Oh!쎈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채연 기자]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유재석에게 감동받은 일화를 소개하며 미담을 털어놨다.

지난 9월 30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7’에서는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엄정화가 출연해 모창자와 대결을 이어갔다.

이날 엄정화는 등장하자마자 출연을 번복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사실 제 목소리를 모창하는 분들을 많이 못 봤다. 또 지인분들, 친한 분들은 아시겠지만 제가 2010년도에 갑상선암 수술을 받아서 아주 오랜기간 노래를 부르지 못했다. 지금도 극복해가는 과정”이라며 “그래서 겁이 났고, 받여들였다가 못한다고 했다가 난리를 쳤다. 지금은 저도 부담없이 나왔다”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긴장한 엄정화의 모습에 절친들도 절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배반의 장미’. ‘포이즌’. ‘페스티벌’ 등 엄정화의 명곡을 작업한 주영훈은 “저도 떨리다. 엄정화 씨가 자신감이 떨어져있다. 자꾸 본인이 안된다고 포기하려고 해서 용기를 주고 싶었다. 오늘 무대를 통해 과거 자신감을 다시 되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OSEN

‘포이즌’에서 엄정화와 함께 춤을 추며 ‘브이맨’으로 유명세를 얻었던 코요태 김종민은 “제 인생에서 가장 인기 있을 때였다”고 회상하며 “인생에서 언제로 돌아갈래라고 한다면 저는 ‘포이즌’ 때로 돌이간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엄정화 역시 “포이즌’의 인기가 올라가면서 브이맨 인기도 급상승했다. 그때 종민이는 너무 잘생겼다”고 이야기했다.

올케 윤혜진은 “저는 맞히러 나왔다. 평소에 지온이한테 라이브로 노래도 많이 해준다. 평소 말투, 호흡은 제가 가장 많이 지켜보지 않았나 싶다. 오늘 제가 맞추겠다”며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었다.

‘히든싱어7’ 엄정화 편은 평소와 달리 엄정화의 절친들이 등장해 미션곡을 소개했다. 1라운드 ‘배반의 장미’를 소개한 절친은 방송인 유재석으로, 그는 “엄정화 누나하면 트렌드 리더, 대체불가, 최고의 디바다. 끝까지 탈락하지말고 최종라운드까지 갔으면 좋겠다. 누나 파이팅”이라고 힘을 실어줬다.

OSEN

유재석을 본 엄정화는 “재석이가 환불원정대의 대표님이었다. 관리 겸 사비로 보컬학원비를 내줬다. 도라지청도 챙겨줬다. 감동이었다”라고 미담을 전했다.

2라운드에서는 배우 한예리가 등장해 “제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엄정화 선배님, 제가 다 긴장된다”라며 무대 소품인 부채를 펼쳐 미션곡 ‘초대’를 소개했다.

3라운드에서는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이정은이 등장해 미션곡 ‘포이즌’을 소개했고,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가수 이효리가 나와 ‘엔딩 크레딧’을 설명했다.

OSEN

이효리는 “언니가 존재한다는 것 자체로도, 활동하는 것 자체로도 우리 후배들에게는 엄청 큰 힘이 된다. 행복하게, 즐겁게, 지금처럼 순수한 마음으로 춤, 노래, 연기를 사랑하는 그 마음으로 재밌게 활동했으면 좋겠다”며 “늘 건강하게 우리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 사랑해 언니”라고 애정을 전했다.

최종 라운드 결과, 엄정화는 우승을 차지하며 ‘영원한 디바’의 저력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데뷔 30주년 가수가 지닌 목소리의 힘을 알리며 감동을 안겼다. /cykim@osen.co.kr

[사진] JTBC ‘히든싱어7’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