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 대통령 "북한 핵무기 사용 기도하면 압도적 대응 직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국군의날인 오늘(1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북한이 핵무기 사용을 기도한다면 한미 동맹과 우리 군의 결연하고 압도적인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기념사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고도화는 국제사회의 핵 비확산체제(NPT)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