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혜선, 살쪘다는 반응에 쿨한 반응 "마음 힘들어 좀 쪘다…회복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살이 쪘다'는 반응에 쿨하게 대응했다.

구혜선은 지난달 30일 서울 성동구 소월아트홀에서 여린 제 27회 춘사국제영하제 레드카펫에 참석했다.

검정 페도라를 쓰고 하운드투스 체크의 재킷과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레드카펫에 오른 구혜선은 여전히 뽀얀 피부와 인형같은 비주얼을 뽐냈다. 평소에 비해 다소 통통해진 모습도 눈길을 모았다.

SNS를 통해 춘사국제영화제를 찾은 근황을 직접 알리기도 했던 구혜선은 "마음이 조금 힘들어서 살이 쩠어요....! '부산국제영화제'에는 꼭 회복해서 갈게요. 부국제에서 5일 6일에 만나요"라고도 밝혔다. 외모에 대한 평가가 이어지자 나온 쿨한 답변이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혜선은 최근 10년을 함께 한 반려견 '감자'를 떠나보내고 아픔을 고백한 바 있다. 그는 "저의 전부였던 천사"라며 반려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해 연출을 맡은 단편 '다크 옐로우'를 선보인 구혜선은 직접 예고한 대로 오는 5일 개막을 앞둔 제 2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