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디오머그] 일본에 세워진 조선인의 묘비, 그 속에 적힌 주소를 찾아가봤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본 사이타마현에 있는 작은 절에 세워진 묘비. 그 안에는 익숙한 글자가 더러 있습니다. 누군가의 이름, 사망한 날짜. 그리고 조선 어딘가의 주소지입니다. '경북 울산군 산면 산전리'.
간토대학살 때 스물여덟의 나이로 사망한 조선인 구학영의 묘비는 그가 잠시 살았던 일본 요리이 마을의 주민들이 그를 기려 손수 세운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구학영이 그리워했을 그의 고향에는 아직 그를 그리워하는 이들이 남아있을까요? 비디오머그가 직접 가보았습니다.

취재: 임상범 / 영상취재: 신동환 / 편집: 홍경실 / 구성: 이세미 / 사전취재: 서정민 / 현지크루: 이재문 김경유 / CG: 안지현 / SBS Digital 제작부
임상범, 이세미 작가 기자(doongl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