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 EPL 9월의 골 후보에 2골 올랐으나 수상은 불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브렌트퍼드 토니 칩슛 선정…이달의 감독·선수는 '맨유 천하'

연합뉴스

EPL 9월의 골 주인공 아이번 토니
[EPL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자신의 2022-2023시즌 1·2호 골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9월의 골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수상은 하지 못했다.

EPL 사무국은 9월 30일(현지시간) 브렌트퍼드의 공격수 아이번 토니가 9월의 골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공식 채널로 발표했다.

9월 3일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6라운드 경기에서 토니가 후반 13분 페널티 아크 뒤편에서 감각적인 오른발 칩슛으로 골문을 연 장면이 9월 최고의 골로 뽑혔다.

이달의 골 후보 8개 중 2골이 포함됐던 손흥민의 수상은 불발됐다.

연합뉴스

손흥민의 레스터시티전 해트트릭 세리머니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손흥민은 17일 레스터시티와의 8라운드 후반 28분 수비 2명을 앞에 두고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만든 시즌 첫 골과 후반 39분 해리 케인의 패스를 받아 비슷한 지역에서 왼발로 감아 차 성공시킨 두 번째 골이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당시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14분 히샤를리송 대신 투입돼 혼자 세 골을 몰아 넣고 팀의 6-2 대승을 이끈 바 있다.

토니도 리즈와의 경기(5-2 브렌트퍼드 승)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했고, 그중 두 골이 후보로 들어간 끝에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합뉴스

EPL 9월의 감독과 선수로 선정된 맨유의 에릭 텐하흐 감독과 마커스 래시퍼드
[맨유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9월의 감독과 선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싹쓸이했다.

이번 시즌 맨유 지휘봉을 잡고 EPL에 데뷔한 에릭 텐하흐 감독은 9월 맨유가 치른 2경기에서 연승을 이끌어 처음으로 이달의 감독상을 받았다.

이달의 선수로는 이 두 경기에서 맨유가 기록한 4골에 모두 관여(2골 2도움)한 마커스 래시퍼드가 뽑혔다.

song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