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하♥별 막내딸 '희소병'→안성기 '혈액암'…당당한 투병 고백 이유[TEN피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강민경 기자]
텐아시아

별, 안성기 /사진=텐아시아 DB, 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겸 방송인 하하, 별 부부의 막내딸 송이를 시작으로 안성기, '스걸파' 이채린, 민지영, 이재원, 진재영 남편 등이 아픔을 털어놨다. 이들은 SNS를 통해 자기의 아픔을 솔직하게 고백해 많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별은 자신의 SNS에 그동안 개인 유튜브 채널 등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밝혔다. 별은 "송이가 아파서 한동안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건강하던 아이에게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아픈 아이는 물론이고 저도, 가족들도 무척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하하, 별 부부의 막내딸은 '길랑바레'라는 병을 앓고 있었다. 별은 "이름 자체도 처음 들어보는데 우리 집에서 가장 작고 약한 송이가 왜 이런 희소병을 얻게 됐을까. 차라리 내가 아프면 좋을걸. 가슴이 무너져 내렸다"고 적었다.

하하, 별 부부의 막내딸이 앓은 '길랑바레'는 생소한 이름의 병이다. '길랑바레'는 말초신경과 뇌 신경에 광범위하게 나타나는 염증성 질환으로 무감각, 저림, 고통이 단독 또는 복합적으로 나타난다. 또한 다리 힘이 약해지는 증상이 심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텐아시아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 이채린, 민지영 /사진=이채린, 민지영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기가 대신 아프게 해달라며 매일 기도했다는 별이다. 정성이 통했을까. 별은 "송이는 우리가 모두 기적이라고 이야기할 만큼 빠르게 회복했다"며 "퇴원해서 집으로 돌아온 후에도 하루하루 더 좋아지고 있다. 혼자서 제대로 서지도 걷지도 못할 만큼 아팠던 아이가 이젠 엄마 손을 놓고도 스스로 걷고 선다"며 근황을 전했다.

안성기는 2020년 개봉한 영화 '종이꽃' 개봉을 앞두고 과로로 쓰러져 병원에 입원해 한 차례 건강 이상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여러 영화제 등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2년이 지난 뒤 안성기는 혈액암 투병 중인 사실을 밝혔다. 안성기가 직접 투병 소식을 밝힐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바로 '배창호 감독 특별전' 개막식에서 찍힌 여러 장의 사진 때문이었다.

안성기는 행사장에서 후배 김보연의 부축을 받아 무대에 올랐다. 그의 얼굴을 부은 듯 보였고, 입을 떼는 것조차 힘들어 보였다. 또한 헤어스타일은 가발을 쓴 듯 어색한 모습이었다. 이에 안성기는 "가발을 벗으면 민머리"라며 혈액암 투병 중인 사실을 밝혔고, 소속사 역시 "현재 혈액암 치료 중이며, 평소에도 관리를 철저히 하시는 만큼 호전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민지영은 SNS를 통해 지난해 갑상선암 수술 후 회복 중인 근황을 전했다. 그는 "갑상선암은 암도 아니라고 착한 암이라고 유난 떨지 말라고 다들 그랬다"며 "그때는 '그래 맞아 다행이야 감사해 나보다 더 힘든 사람들도 있는데' 그렇게 인정하고 나니 더 많이 외롭고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앞서 민지영은 남편이자 쇼호스트 김형균과 함께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 재활 중인 상황이었다.

텐아시아

이재원, 진재영 /사진=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캡처, 진재영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트릿댄스 걸스 파이터'에 출연했던 크루 클루씨 리더 이채린도 어린 나이에 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이채린은 "모두가 몸살이라고 생각했지만, 새벽에 숨을 못 쉬어 목부터 가슴까지 혹이 나고 아팠다. 임파선이 심하게 붓고 열이 계속 나 해열제를 계속 맞고 이것저것 검사를 받았다"며 건강 이상을 이야기하기도. 항암 치료를 시작한 뒤 하나도 무섭지 않다고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H.O.T. 이재원은 갑상샘암 투병으로 한동안 방송계를 떠났다. 그는 '특종세상'에 출연해 수술 후 갑상샘암이 완치됐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재원은 "지금은 건강하게 관리 차원에서 식단을 꾸려서 먹는 습관을 들이고 있다"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방송인 진재영의 남편이자 프로골퍼 진정식이 갑상선암 투병 중이다.

별, 안성기, 이채린, 민지영, 이재원, 진재영은 가족 혹은 본인의 투병 사실을 직접 알렸다. 안성기와 이재원을 제외하고 SNS를 통해 담담하게 사실을 밝혀 안타까움과 응원을 동시에 받았다. 특히 안성기의 혈액암 투병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후배가 응원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아픔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고백한 이들에게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과거에는 아픔을 숨기거나 혼자 삭히는 분위기였다. 이제는 분위기가 달라졌다. 당당하게 아픔을 고백하고, 쏟아지는 응원에 힘을 얻어 극복 중이다. 계속해서 이들에게 필요한 건 응원이다. 응원의 힘으로 건강한 모습을 되찾아 일상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